[이동경로] 200mm 물폭탄 몰고 오는 태풍 프란시스코
[이동경로] 200mm 물폭탄 몰고 오는 태풍 프란시스코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8.0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동부 앞바다 지나 한반도 내륙 관통
경상해안과 강원영동 200mm이상 폭우
▲ 한반도를 향해 서서히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의 이동경로가 심상치 않다. 태풍의 이동경로를 보면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화) 제주 동부 앞바다를 지나 남부 지방에 상륙한 뒤 중부 지방을 가로질러 한반도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Newsjeju
▲ 한반도를 향해 서서히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의 이동경로가 심상치 않다. 태풍의 이동경로를 보면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화) 제주 동부 앞바다를 지나 남부 지방에 상륙한 뒤 중부 지방을 가로질러 한반도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Newsjeju

한반도를 향해 서서히 북상 중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의 이동경로가 심상치 않다. 태풍의 이동경로를 보면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화) 제주 동부 앞바다를 지나 남부 지방에 상륙한 뒤 중부 지방을 가로질러 한반도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는 중심기압 98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97km/h(27m/s)의 소형급 태풍으로 5일(월)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해상에서 시속 24km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화) 새벽 3시쯤 일본 가고시마 동북동쪽 약 70km 부근 해상에서 이날 오후 3시쯤 통영 남남동쪽 약 18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후 7일(수) 오후 3시쯤 강릉 서남서쪽 약 80km 부근 육상에서 이튿날 오후쯤 속초 앞바다로 빠져 나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반도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드는 시점은 6일(화)~8일(목) 사이. 태풍의 영향으로 7일(수) 강원도와 충북 지역은 50~150mm의 비가 내리며 특히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 지역에는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6일(화) 남부지방은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 많겠으나 남부지방은 차차 흐려져 오후에 제주도와 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되고 이날 오후 6시부터는 비가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특히 "6일(화)부터 7일(수)까지 강원도와 충북, 경상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20~50mm의 강한 비와 함께 50~150mm,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에는 2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지역에 따라 폭염특보가 완화 또는 해제될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했다.

그러면서 기상청은 "태풍 프란시스코가 우리나라에 상륙 후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가능성이 있고 이동경로와 속도에 따라 강수시점과 예상 강수량이 달라질 수 있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와 태풍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주의 경우 6일(화)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새벽부터 제주도남쪽먼바다와 제주도동부앞바다, 남해먼바다(남해서부서쪽먼바다 제외)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항해나 조업 중인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선박들은 사전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