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무형문화재 옹기장 보유자에 고달순
제주 무형문화재 옹기장 보유자에 고달순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8.0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달순(84)씨. ©Newsjeju
▲ 고달순(84)씨.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는 무형문화재 제14호 제주도 옹기장 보유자로 고달순(84)씨를 인정 고시했다고 8일 밝혔다. 

서귀포시 대정읍 신평리 출신인 고 씨는 지난 70여년 간 제주옹기 제작에 종사하며 옹기의 보존·전승에 힘써 왔다.

그는 60년대부터 가마에 불을 때기 시작해 고(故) 강신원 불대장과 함께 2008년부터 2011년까지 1년에 1회씩 큰불을 때왔으며, 그릇을 보면서 불때기 상태를 진단할 수 있는 등 불때기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탁월한 것으로 평가 받아 제주도 옹기장 불대장 분야 보유자로 인정됐다.

제주도 옹기장은 지난 2001년 8월 16일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이는 분업화 된 제주도 옹기 제작의 특성상 기능별로 굴대장(굴을 박고 관리하는 기능), 질대장(흙을 선별하고 고르는 기능), 도공장(기물을 성형하는 기능), 불대장(불을 때어 완성하는 기능)으로 구분해 전승구도를 유지해 왔다.

현재 굴대장에는 김정근, 질대장에는 이윤옥, 도공장에는 부창래 보유자가 전승 활동을 하고 있으며, 불대장은 故강신원 보유자가 사망(2013년)한 이래 공석이었으나 이번에 전수조교였던 고달순씨가 보유자로 인정됨으로써 제주옹기장은 옹기제작의 모든 기능을 갖추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