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장님, 차 한 잔 할까요?
서귀포시장님, 차 한 잔 할까요?
  • 뉴스제주
  • 승인 2019.08.1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장승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귀포시지부장≫

양윤경 서귀포시장의 취임 100일째 되던 지난 해 11월. 우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귀포시지부는 조합원들을 대표하여 말했다. ‘취임축하는 공직자와 시민의 진정성이 담긴 칭찬의 메아리를 들으면 그때, 기립박수로 축하를 드리겠다.’고 말이다.

그리고 덧붙여 말했다. 취임 후 100일 내내 마을을 방문하며 시민의 의견을 듣는 건 좋으나, 적당히 하시라고. 취임 전에 사업들도 챙기시라고. 그런데 고집이 보통이 아니다. 지난 1년간 기어코 서귀포시 105개 마을 중 70개 마을을 방문했다.

헌데 시민들의 반응이 달라졌다. 늘 있던 시장취임 후 의례적인 17개 읍면동 방문인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105개 마을을 개별 방문해 주민의 의견을 직접 듣는 강단에 신뢰가 높아졌다. 노동조합을 떠나 서귀포시민으로써 감사를 드린다. 신뢰는 속도다. 느린 줄 알았다. 하지만 아니었다.

우리 서귀포시청 2,200여명의 직원 및 조합원들의 평가(?)도 박하지 않다. 지난 4월 의료안전망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182억을 확보했다. 또한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선정되었다. 서귀포시청의 품격은 물론 묵묵히 일하는 공직자들의 자존감을 높였다.

다만 양윤경 서귀포시장님, “차 한 잔 할까요?”

세종대왕의 취임식. 백관을 모아놓고 첫마디는 무엇이었을까? 바로 ‘함께 의논합시다(同議).’였다. 세종대왕은 그렇게 했다.

오는 8월 21일은 양윤경 서귀포시장의 돌잔치. 취임 1주년이다. 노동조합에서 처음으로 축하의 케이크를 준비했다. 기립박수는 아직 이르다. 그래도 차 한 잔은 함께 하려 한다. 함께 의논합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