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보건소, 취약계층 어르신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
서부보건소, 취약계층 어르신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08.1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서부보건소에서는 오늘(13일)부터 관내 60세 이상 취약계층 어르신을 대상으로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귀포시 서부는 65세이상 노인 인구비율이 2017년 19.2%, 2018년 19.2%로 고령사회에 속해있다. 제주지역 70대 노인 자살률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노인 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정신 건강 관리가 필요하며, 『행복충전 희망나들이』는 취약계층의 정서적·신체적 유연성 향상과 주체적인 건강관리 생활화로 정서적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본 프로그램은 8월부터 9월까지 주 2회씩, 총 11회차로 이뤄져 있다. 실버요가, 원예여법, 제과제빵 체험 등 다양한 건강교육과 더불어 서귀포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우울증의 원인과예방관리 교육의 이뤄질 예정이다.

또한, 방문진료 및 보건소 등록을 통해 관리 중인 60세 이상 경·중증 우울 독거노인, 재가암환자, 재가장애인 등의 참여를 유도해 프로그램 진행중이다.

서부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무기력감 극복 및 자존감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어르신의 건강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효율적이고 다양한 사업을 제공하는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