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공익형사업과 자활근로사업 연계 추진
제주시, 공익형사업과 자활근로사업 연계 추진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8.1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을 통한 탈빈곤 지원

제주시는 저소득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익형 사업 6개 분야에서 자활근로사업과 연계해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제주시 공익형사업과 자활근로사업 연계 추진은 저소득 취약계층의 일자리 감소에 따른 자립여건이 약화됨에 따라, 적극적인 저소득층 일자리 대책을 위해 올해 1월 토론회를 개최해 연계 가능성을 검토하고 부서별로 자활근로사업단과 협약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제주시 생활환경과, 도시재생과, 주택과, 농정과, 제주보건소 등 7개 부서와 지역자활센터 2개소가 연계해 ▲폐가구 Reuse사업 ▲자전거수리센터 운영 ▲저소득층 집수리사업 ▲정부양곡배송사업 ▲영양플러스사업 등을 6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저소득층 44명 일자리 창출 및 4억 900만 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제주시에서는 28개 자활근로사업단과 10개 자활기업에서 총 375명이 참여해 간병, 청소, 세차, 집수리, 운동화빨래방, 재활용사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제주시는 "향후 자활근로사업과 연계 추진을 희망하는 부서와 상시 업무 협의 추진 등 틈새 시장 개척을 통해 자활 최우수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