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한·일 갈등 해결, 일본 진심어린 반성 있어야"
원희룡 "한·일 갈등 해결, 일본 진심어린 반성 있어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8.1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독립유공자·광복회원 등 500여 명 참석
원 지사, "일본 수출규제, 제주도민 힘 모아야"
▲  ©Newsjeju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광복절인 15일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 10시 제주학생문화원대극장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행사를 진행했다.

원 지사는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고(故) 김한정, 강평국, 현호옥, 배창아, 김태근, 이원영 애국지사가 독립유공자로 추서됐다"며 "그 고귀한 희생을 반드시 기억 하겠다"고 경축식 기념 말문을 열었다. 

독립유공자의 희생을 언급한 원희룡 지사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이었다.

원희룡 지사는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조치는 세계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동북아 질서유지의 중요한 축인 한·일 양국의 갈등을 초래해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에서 제주도 역시 자유로울 수 없다. 1차 산업과 관광업, 3차 산업 등 수출기업을 비롯해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또 "한국의 기업과 산업이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대한민국이 세계의 산업 구조 속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도민들과 힘을 합쳐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과거사로 인한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해 일본 측은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을 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새로운 양국 관계 구축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각적으로 기울여야 한다"는 소견을 내세웠다.

한편 원희룡 지사는 광복절 경축식에 앞서 오전 9시 조천만세동산 애국선열추모탑을 방문, 광복회원 및 각급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애국선열에게 참배했다.

낮 12시는 제주 칼호텔에서 열린 '광복회원 초청 간담회'에 참석, 강태선 애국지사를 비롯한 광복회원 250여 명과의 오찬 및 간담회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