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국비 1865억 확보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국비 1865억 확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8.1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954억 지원규모서 총 사업비 3886억 원 중 절반으로 국비 확보 늘려

무려 3886억 원이 소요될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제주하수처리장=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에 50%의 국비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기획재정부에서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국비지원 사항에 대한 최종 심의회를 개최한 결과, 총 사업비 3886억 원 중 원인자 부담금 156억 원을 제외한 재정투자액의 50%인 1865억 원을 국비로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당초 국비지원 규모는 현 제주하수처리장에 추가로 증설되는 9만 톤에 대한 사업비의 절반 수준인 954억 원에 불과했다. 허나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이 국가가 주도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국비확보에 파란불이 켜졌었다.

원희룡 지사가 29일 도청 기자실에서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이 최종 확정됐다고 브리핑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가 지난 1월 29일 도청 기자실에서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이 최종 확정됐다고 브리핑하고 있는 모습.

현재 제주하수처리장은 지난 1993년에 준공된 이후 25년이 지나 노후화가 심각하다. 가장 큰 문제는 1일 처리 가능용량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는 점이다. 제주도 전체 하수발생량의 60%가량이 제주하수처리장에서 처리되고 있다.

이 때문에 올해 1월 예타 면제사업으로 선정됐고, 이에 따라 국비도 50%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현대화사업이 완료되는 2025년에는 1일 하수처리량이 기존 13만 톤에서 22만 톤으로 늘어나게 된다. 특히 악취를 유발하는 침전지나 생물반응조 등의 모든 시설들이 지하로 들어가고, 지상은 공원부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제주자치도는 앞으로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에서 자문위원회를 거쳐 사업계획 적정성 결과가 최종 확정되면 대형공사 입찰방법을 심의할 계획이다. 이후 사업계획 고시와 기본계획 용역 시행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21년에 착공에 돌입할 방침이다. 대부분 턴키 방식으로 공사가 진행된다.

현재는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현대화규모 22만 톤이 적정한지에 대해 적정성 검토 결과를 마쳤으며, 기재부에 제출한 상태다.

한편, 모든 시설이 지하로 들어가 친수공간으로 조성됨이 확정이 됐음에도 여전히 주민들의 반발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연초 악취 발생으로 민원이 많았다"며 "지난 26년간 생활 피해에 대한 기초시설 지원이 미비했다는 이유로 반대가 심한 걸로 안다"고 말했다.

현재 제주자치도는 제주하수처리장과 관련해 마을지원 사업으로 매년 약 20억 원(지방비) 정도를 3개 마을에 지원해 주고 있다. 특히 올해는 현대화사업이 예타면제로 확정되면서 태양광발전 지원사업에 25억 원이 추가 지원돼 50억 원이 지원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