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자동차세 체납차량 연말까지 집중 단속 나서
제주시, 자동차세 체납차량 연말까지 집중 단속 나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8.1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세 체납차량 번호판 '365 영치팀' 영치활동 강화

제주시가 자동차세 체납차량에 대해 연말까지 집중 단속과 징수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에 제주시는 자동차세 체납액을 최소화하고 상습 ‧ 고질적인 자동차세 체납 근절을 위해 『365 영치팀』을 본격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365 영치팀』은 3명으로 민간인 체납관리단 영치반 2명과 일반직원 1명으로 구성 운영하고 있으며, 자동차세를 체납한 차량에 대해 영치대상임을 안내해 자진납부를 유도하고 미납부시 영치할 계획이다.

또한, 생계유지 수단차량(화물·승합 등)은 직접 영치보다는 분납 등 납부유도를 해 생활에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자동차세 체납액 징수를 위해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와 병행해, 자동차 압류 및 공매 등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면서 "체납 차량이 도로에서 운행할 수 없도록 보다 강력한 단속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7월 31일까지 제주시 자동차세 체납액은 53억 원으로 전체 지방세 체납액(222억 원)의 24.0%를 차지하며, 체납차량은 3만 1858대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