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사업, 주변 동굴 등 파괴돼"
"제주 제2공항 사업, 주변 동굴 등 파괴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8.19 14: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 20일 오전 10시 기자회견 예고
"국토부 전략환경영향평가, 부실하게 진행"
기자회견 후 현장답사 일정 예고한 제2공항 비상도민회의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가 매머드 급으로 출범했다. 이 단체는 앞으로 제주 제2공항 사업 계획 저지를 위한 하나의 목소리를 내게 된다. 명분은 제주도는 과잉관광과 난개발보다는 실질적인 도민의 삶의 질을 위한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가 매머드 급으로 출범했다. 이 단체는 앞으로 제주 제2공항 사업 계획 저지를 위한 하나의 목소리를 내게 된다. 명분은 제주도는 과잉관광과 난개발보다는 실질적인 도민의 삶의 질을 위한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찬반 여론과 갈등이 식을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반대 측에서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번에는 예정부지 내 다수의 동굴 조사 누락으로, 사업 강행 시 자연파괴를 우려했다.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이하 제2공항 비상도민회의)'는 오는 20일 오전 10시 참여환경연대 교육문화카페 '자람'(제주시 고산동산5길 22, 3층)에서 기자회견에 나선다고 밝혔다.

19일 제2공항 비상도민회의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추진한 전략환경영향평가는 사업부지 내 다수의 숨골과 동굴 조사가 누락되는 등 부실하게 진행됐다.

이들은 예정대로 제주 제2공항 사업이 이뤄지면 숨골 등 매몰로 심각한 자연파과와 인근 농경지까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우려를 표하는 제2공항 비상도민회의 측은 올해 7월18일~8월15일까지 사업 예정부지 전역을 조사에 나선 바 있다. 당시 꾸려진 조사단은 환경단체 활동가와 전문가, 지역 주민 30여명이다. 

제2공항 비상도민회의는 내일(20일) 기자회견과 함께 숨골·동굴 지역 현장답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나무 2019-08-20 07:49:59 IP 175.223.27.225
토끼굴을 살리느냐
사람 목슴을. 살리느냐
이것이 문제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