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공공캠페인 ‘제주어 알리기’ 선보여
2019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공공캠페인 ‘제주어 알리기’ 선보여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8.2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마을만들기종합지원센터와 제주어 골든벨 진행

지난 4월 26일부터 진행한 2019 삼다공원 야간콘서트가 어느덧 단 1회를 앞두고 있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2019 삼다공원 야간콘서트의 공공성을 더욱 강화하고, 브랜드 입지를 다지고자 지역상권 연계 이벤트와 공공캠페인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해 행사에 사용한 현수막을 재활용해 에코백을 제작, 기부 판매를 통해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23만 3098원을 위탁 기부했으며, 제주 특성화고인 애월고 미술과 학생들에게 재능지원 기부를 해 공공미술프로젝트를 통한 야간경관 콘텐츠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공사는 지난 16일 제주마을만들기종합지원센터와 협업해 제주어 알리기 캠페인과 제주어 골든벨 행사도 진행했다.

▲ 삼다공원야간콘소트-제주어골든벨. ©Newsjeju
▲ 삼다공원야간콘서트-제주어골든벨. ©Newsjeju

이와 함께 제주마을만들기종합지원센터는 유네스코에서 소멸직전 4단계인 소멸위기 언어로 지정된 제주어의 필요성과 귀중함을 알리고 앞으로 후손들에게 널리 확대보급하기 위한 사업으로 제주어를 활용한 골든벨 행사를 기획, 삼다공원 야간콘서트와 협업해 본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에 방문한 도민, 이주민, 관광객 등이 지원해 참여한 제주어 골든벨은 OX퀴즈, 4지선다형 퀴즈, 주관식 퀴즈 등으로 구성해 약 1시간 가량 진행됐으며, 행사장에 방문한 모든 이들의 이목을 끌며 큰 호응을 얻었다.

▲ 삼다공원야간콘서트-제주어골든벨 수상자. ©Newsjeju
▲ 삼다공원야간콘서트-제주어골든벨 수상자. ©Newsjeju

골든벨에 참여하게 된 관광객 김예진(34, 서울)씨는 “뮤지션의 팬으로 공연을 보러 왔다가 제주어 골든벨이라는 좋은 취지에 행사까지 직접 참여하게 돼 좋은 추억이 됐다”며 “제주어를 접하면서 제주도를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됐고 앞으로 지방 언어들이 보존돼 많이 퍼져나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삼다공원 야간콘서트를 단순 야간공연, 플리마켓이 아닌 제주만의 특색과 사회적 가치를 실행할 수 있는 대표 페스티벌로 만들어 나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 삼다공원 야간콘서트는 오는 23일 버즈의 보컬 ‘민경훈’과 국보급 보이스 ‘하동균’의 출연을 끝으로 종료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삼다공원 야간콘서트 SNS(@samdapark_) 공식계정을 통해 접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