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문제 삼는 고공집회, 안전성은 물음표 
'안전사고' 문제 삼는 고공집회, 안전성은 물음표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8.2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인노조 측 제주시 연동 신광사거리 고공집회 사흘 째
제주경찰, 고공집회 '안정성' 우려···안전진단 나서
고공집회 현장, 사고 위험 높은 것으로 결론···주최 측 지지대 추가 간이 처방 나서
월요일을 맞이하는 19일 새벽, 제주시 연동 주변은 시끄러운 소음공해로 들썩였다. 112종합상항실은 항의와 신고 전화가 폭주했다. 소음 현장은 시민들이 몰려 항의에 나섰다. 그러나 집회를 연 노조 측이 확성기를 탑재한 차량을 크레인으로 공중에 올려 소리를 차단할 방법이 없었다.
월요일을 맞이하는 8월19일 새벽, 제주시 연동 주변은 시끄러운 소음공해로 들썩였다. 112종합상항실은 항의와 신고 전화가 폭주했다. 소음 현장은 시민들이 몰려 항의에 나섰다. 그러나 집회를 연 노조 측이 확성기를 탑재한 차량을 크레인으로 공중에 올려 소리를 차단할 방법이 없었다.

'전국 건설인 노동조합(이하 건설인 노조)'이 현장 안전사고를 문제삼으며 확성기 고공집회 시위를 사흘 째 잇고 있다.

집회시위를 이어가는 전국 건설인 노동조합 측은 올해 7월8일 발생한 크레인 전도사고를 문제 삼고 있다.

당시 한라산국립고원 생태복원사업 임시야적장에 25톤 유압크레인이 넘어졌다. 이 문제로 노조 측은 "사고 후 발주처와 원청사 등이 수수방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항의 중이다.

현장 안전사고에 대한 유감과 보상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정작 시위에 따른 안전성 여부는 물음표다.

경찰은 안전사고에 우려를 표하고 있고, 건설인노조 측은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크레인으로 차량을 지상에서 약 20m 높이에 올려놓은 고공시위는 제주시 연동 신광사거리에서 8월19일 새벽부터 진행 중이다. 

문제는 고공시위의 위험성이다. 제주지방경찰청 안전진단팀은 지난 20일 오후 3시 고공시위 현장을 찾았다.

이날 현장검점은 제주경찰을 필두로 제주소방서, 제주도청, 제주시청, 민간전문가 등 17명이 투입됐다.

건설인노조 측이 진행 중인 차량 고공시위는 크레인과 차량에 실링벨트를 매달았다. 크레인 지지대는 사유지인 토지에 의지하고 있다.

제주시 신광로터리에서 새벽 4시30분쯤부터 두 시간 동안 '전국 건설인 노동조합'이 집회를 진행했다. 이 때문에 주변 시민들은 선잠으로 아침을 맞이해야 했다.
제주시 신광사거리에서 고공시위가 사흘 째를 맞고 있다. 경찰은 고공시위의 안정성에 우려를 표한다. 

21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현장 검점 결과 고공시위는 안전성이 결여돼 사고 위험성이 동반되는 것으로 나왔다.

토질 및 시공 전문가들은 고공시위 주변 지반을 연약층으로 판단했다. 근거는 과거에 고공집회가 벌어지는 주변 토지 지질 조사를 경험으로 했다.

전문가들은 "비가 내릴 경우, 물이 배수되지 않아 지반이 물러져 침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특히 차량 고공시위는 현수막도 내걸어놨는데, 바람의 영향도 받아 위험성이 크다. 크레인 하중도 한쪽에 몰려 있어 천천히 침하가 진행되다가 바람 등 강도의 한계치가 넘어서면 순식간에 전도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크레인과 차량을 잇는 실링벨트도 위험성이 존재한다.

산업안전보건공단 측은 "비가와서 벨트가 젖으면 더욱 약해지고, 장시간 차량을 매달고 있을 시 지속적으로 강도가 약해서 추락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산업안전협회는 크레인이 넘어질 시 고공시위 운전자는 물론이거니와 인근 통행차량까지 피해를 입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

▲ 건설인 노조측이 보강에 나선 크레인 지지대 ©Newsjeju
▲ 건설인 노조측이 보강에 나선 크레인 지지대 ©Newsjeju

경찰과 전문가들이 고공시위에 대한 우려를 쏟아내고 있음에도 건설인노조 측은 "자신들의 경험상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건설인노조는 후속조치로 크레인 4개 지지대 접촉 지면에 두께 3~4cm 철판(가로세로 1m*70cm)보강작업을 진행했다.

제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후속조치로 단기간 우려되는 위험성은 조금 해소됐지만 비와 강풍에 의한 위험성은 상존 한다"며 "지속적으로 집회 측과 안정성에 대한 협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제주소방당국은 고공시위로 인한 차량 추락을 대비해 시위 현장에 에어메트를 설치하고 주변에 라인을 설치, 주민들의 출입을 막고 있다. 

한편 제주지방경찰청은 올해 3월 '경찰 안전진단팀'을 구성·운영하고 있다. 안전진단팀은 대규모·고위험 집회시위 현장에서 안전 확보여부를 조사한다. 제주청 내 구성인력은 3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