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6일부터 태풍 영향권에 놓이는 제주
[제주날씨] 6일부터 태풍 영향권에 놓이는 제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0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9시 기해 제주 해상에 풍랑주의보 발효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이 시각 현재 제주는 폭풍전야의 모습이다.

비, 바람 없이 흐리기만한 날씨가 불안감을 예고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부로 제주 동부와 서부 앞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발효했다. 제주 남부 먼 바다엔 이날 오후에 태풍예비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태풍이 서서히 올라오고 있다는 얘기다.

제주는 6일 오전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이 껴 있는 상태며, 비는 지역에 따라 산발적으로 내리고 있다.

오늘과 내일은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놓이고, 8일은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기압골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태풍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생각보다 많진 않다. 100∼200mm의 강수량이 예고됐는데, 물론 평소 같으면 많은 양이지만, 태풍이 몰고 오는 양 치고는 적다. 산지엔 400mm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비는 6일 오후 3시부터 제주 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됐다.

태풍이 물러가는 8일에도 비는 계속 이어지겠다. 제주 남쪽 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8일 오후 3시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 피해 우려보다는 걱정이 강풍 피해다.

태풍 링링이 몰고 올 순간 최대풍속은 초속 40∼50m에 달할 전망이다. 이는 시속 145∼180km에 이르는 무시무시한 강도다. 시설물 점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매우 강한 바람 때문에 6일과 7일은 항공과 바닷길에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도로 사정 역시 좋지 못할 전망이다. 7일까지 짙은 안개나 박무가 끼는 곳이 많아 가시거리가 짧아짐에 따라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제13호 태풍 링링은 6일 이 시각 현재 일본 오키나와로부터 북서쪽 해상에 진출해 있다. 오는 7일 오전 3시께에 이르면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에 도달해 제주의 서쪽 해안을 끼고 지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