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제주 대부분 지역서 보름달 관측 가능
추석 명절 제주 대부분 지역서 보름달 관측 가능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만 흐림, 13일부터는 당분간 맑은 날씨 보일 듯

[제주날씨] 제주는 11일 현재 구름많은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다. 남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전엔 북서부지역에, 오후엔 산지에 가끔 비가 내릴 전망이다.

추석 명절 하루 전인 12일도 이날과 비슷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아침부터 낮 사이에 지형적인 영향으로 산지와 동부지역에 가끔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예상 강수량은 5∼10mm 정도다.

11일 낮 기온은 28∼29℃며, 12일은 26∼28℃를 보이면서 늦더위가 살짝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 추석 명절인 13일도 12일과 비슷하겠다.

추석인 13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여 제주도 대부분의 지역에서 보름달을 무리 없이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동부지역과 산지엔 구름이 많아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제주도에서의 월출시각은 오후 6시 33분에서 36분 사이다.

추석 이후인 14일과 15일에도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든 영향으로 구름이 많은 날씨가 이어지겠으며, 연휴기간 동안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현재 제주도 전 해상엔 남해서부 먼바다까지 짙은 안개가 잔뜩 껴 있는 상태다. 안개는 12일까지 이어지겠으며, 12일 오후부터 13일까지는 동부 앞 바다와 남쪽 먼 바다에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