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헌 전 위원장, 내년 총선 출마 시사
구자헌 전 위원장, 내년 총선 출마 시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1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구자헌 제주시갑당협위원장.
▲구자헌 자유한국당 전 제주도당위원장.

자유한국당의 구자헌 전 제주도당위원장이 11일 내년 총선출마 뜻을 내비쳤다.

구자헌 전 도당위원장은 이날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어제자로 도당위원장의 임기가 끝났다"고 전한 뒤 "도당위원장 연임보다는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구자헌 전 위원장은 "도당위원장을 맡고 묵묵히 당을 추스리는데 집중해 왔지만 아직도 부족하다"며 "지난 1년간 자유한국당에 대한 따가운 시선을 온 몸으로 받아 안느라 힘든 시간이 많았다"고 회고했다.

이어 구 전 위원장은 "한편으론 문재인 정부의 독주 속에서 균형을 맞출 보수세력이 있어야 한다는 민심도 점점 커져 오고, 다가오는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열망들이 당원들을 모이게 하고 있다"면서 "도당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서민보수, 개혁보수, 공정보수를 실현하기 위해 도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면서 사실상 내년 총선 출마의사를 드러냈다.

구 전 위원장은 "도민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치열하게 고민하겠다"면서 "아직 멀었다고 하면 왜 아직도 멀었는지를 묻고 또 묻고 하면서 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계속 다가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 전 위원장은 "그리해서 내년 총선에선 반드시 기울어진 제주의 정치환경을 바로 잡고 오직 도민들만 보고 묵묵히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