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행정' 펼친 공무원, 근평 인센티브 쏜다
'적극행정' 펼친 공무원, 근평 인센티브 쏜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민을 위해 '적극행정'을 펼친 공무원을 오는 16일까지 찾고 있다고 전했다.

'적극행정' 사례 찾기는 우수 사례뿐만 아니라 모범적이었으나 실패한 사례도 찾는다. 모범 실패사례는 도민을 위해 정책을 추진했으나, 유의미한 성과를 도출해내지 못한 사례다. 공직 사회에서의 적극적인 행정을 장려하기 위함이다.

우선 제주자치도는 오는 16일까지 적극행정 사례를 접수받고, 자체 심사를 거쳐 선발한 뒤, 선발된 사례를 인사혁신처 주관으로 오는 11월에 개최되는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경진대회엔 총 12건의 우수사례만 발표되며, 최우수 1건에겐 대통령 표창이 수여된다. 우수 3건에겐 국무총리 표창, 장려 5건은 인사혁신처장의 표창을 받는다. 물론 포상금도 주어진다.

제주자치도 역시 선발된 '적극행정 공무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할 방침이다. 경진대회서 장려 이상의 최종 순위에 선정될 경우, 근무평정가점을 부여키로 했다. 최우수에겐 0.5점, 우수는 0.4점, 장려 0.3점이 부여된다.

이와 함께 예선 단계 중 1차를 통과한 후 2차 심사(발표)에 선발되는 적극행정 공무원에게도 제주자치도 자체적으로 성과옵션 평가 시 가점을 부여한다.

한편, 제주자치도는 공직사회의 적극행정 활성화를 유도하고자 지난 7월에 '적극행정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9월엔 제주자치도 홈페이지 내에 적극행정 코너를 신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