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자치도, 사회적 농업 내년부터 본격 시행
제주자치도, 사회적 농업 내년부터 본격 시행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내년부터 제주형 사회적 농업이 본격 추진된다고 16일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지난 2017년에 발표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중 81번째 과제로 선정되기도 한 '사회적 농업'은 농업활동을 통해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재활과 농촌생활 적응, 자립 등을 목적으로 돌봄과 교육, 일자리 등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때문에 주로 장애인과 노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제주에선 민선 7기 공약에 반영돼 오는 2022년까지 사회적 농업 실천 조직체 4개소를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돼 있다.

지난해 11월엔 관련 부서와 기관 및 단체들이 모여 제주형 사회적 농업 모델 T/F팀을 조직해 올해 7월까지 운영돼 오면서 이번 제주형 사회적 농업의 모델을 마련했다.

제주형 사회적 농업 모델은 수요자 중심으로 선택과 이용 가능한 맞춤형으로 개발됐다.

사회적 농업 모델은 돌봄형과 돌봄+고용형의로 나뉘며, 유형별로 사회적 농장을 공모·지정해 추진된다.

돌봄형은 복지기관이나 가정에서 돌보고 있는 장애아동 등이 농장에서 운영하는 농업 활동에 참여해 사회적응을 돕는 유형이다. 돌봄+고용형은 사회적 농업 관련 조직이나 교육농장 등 기존 농장을 권역별로 특화시켜 사회적 농장으로 육성해 나가게 된다. 장애인과 노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 창출이 목적이다.

제주자치도는 우선 내년에 두 개 유형의 사회적 농장 4개소를 공모·지정해 추진할 방침이다. 오는 2023년까지 11개소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제주도정은 유형별로 운영비와 시설비 등의 예산을 지원하고, 돌봄사회적농장주에 대한 교육을 담당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