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예산편성, 투입대비 효과 큰 것부터"
원희룡 지사 "예산편성, 투입대비 효과 큰 것부터"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1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분야 시설, 행정시와 사업소까지 협조해서 계획 세울 것 당부
▲ 원희룡 제주도지사. ©Newsjeju
▲ 원희룡 제주도지사. ©Newsjeju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내년도 예산안 편성지침을 '투입대비 효과가 큰 사업에 우선순위를 조정하라'고 예산부서에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17일 오전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년도 예산편성 중점을 투입대비 효과와 도민체감도가 높은 사업에 두라"면서 각 부서별로 세심한 계획수립을 당부했다.

원 지사는 최근 버스위치 정보제공 앱 서비스의 예를 들면서 "관광객이나 도민들의 체감도가 높은 사업에 예산을 우선 투입하라"며 "투입대비 효과가 큰 분야에 우선순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내년 예산편성은 올해 예산집행 내역을 바탕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내년에 세수가 줄 것으로 예상되기에 일회성 지출로 소모하는 곳 보다는 제주기업과 1차산업 체질 강화에 사용될 수 있도록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두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원 지사는 환경관리 분야의 시설예산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달라고도 요구했다.

원 지사는 "환경관리는 제주의 시대적인 과제"라고 전제한 뒤 "동복이나 봉개, 색달, 보목 등 주요 환경시설이 있는 지역의 예산은 행정시 각 부서와 사업소까지 함께 협조해서 예산계획을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