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기형적 예래 입구 교차로 획기적으로 개선
서귀포시, 기형적 예래 입구 교차로 획기적으로 개선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09.1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에서는 교통사고가 잦은 예래 입구 교차로에 대해 교통사망사고 예방 및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 개선사업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교통안전공단에서 작성한 「2013 교통안전 특별 실태조사 보고서」에 의하면 교차로 면적이 과다하고 기형적 구조로 인해 교차로 내 충돌사고 위험이 잦은 교차로로 지적하고 있으며, 실제 최근 3년간만 보더라도 1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등 교차로 환경개선이 시급한 구간이었다.

이에 따라 교통환경 개선 실무협의회의 논의(3회) 및 교통유관기관 현장 합동점검(5회), 주민설명회(3회) 등을 거쳐 개선안을 마련해 지난 6월 착공했으나 도로굴착에 따른 심의 과정이 다소 지연돼 9월 9일(월) 공사 재개에 이르렀다.

김용춘 서귀포시 교통행정과장은 “서귀포시는 교통관련 기관의 협업을 통해 무인단속카메라 설치, 횡단보도 조명등 설치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교통사고 예방에 힘써 왔다”며 “특히 내년에는 보행자 안전 및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를 위해 정부에서 추진하는 도심부 속도하향 정책「안전속도 5030」추진 계획(2021. 4. 17일부터 시행 예정)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