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외승승마 프로그램 운영
제주시, 외승승마 프로그램 운영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09.1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5억 원, 제주시 승마장 7개소 선정
▲ 외승승마 체험. ©Newsjeju
▲ 외승승마 체험. ©Newsjeju

제주시는 자연에서 외승승마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에 총사업비 5억 원(보조 60%, 자담 40%)을 투자해 지난 8월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승승마’는 준비된 트랙이 아닌 자연의 길에서 말을 타는 것으로 농어촌지역의 승마장에서 승마비용의 40%(4~8만원)만 부담하면 누구나 에코힐링 마로에서 외승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농식품부 전국 공모를 거쳐 제주시 승마장 ▲제주오름승마랜드 ▲제주탑승마클럽 ▲제주홀스타   ▲제주승마공원 ▲뱅듸승마클럽 ▲와흘한우(영) ▲힐링팜가 등 7개소가 사업대상자로 선정됐다.

바다와 오름 등 제주만의 차별화된 자연풍광에서 승마를 할 수 있다는 여건이 관광객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외승승마를 희망하는 자는 해당 승마장(7개소)에서 프로그램을 신청하고 자체 기승능력을 승마장에서 확인 한 후, 참여하면 된다.

한편, 제주시에서는 2019년 외승프로그램 이외에 제주승마교실, 학생승마체험, 유소년 승마단 운영 등 총 7억 원을 투자해 승마인구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제주시에서는 승마를 관광·레저스포츠 산업의 메카로 육성해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을 통한 승마산업의 지속성장을 도모하고, 말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