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익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전격 사의... 왜?
김태익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전격 사의... 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1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익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김태익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이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태익(64)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이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태익 사장은 "잔여 임기가 6개월 정도 남았지만 공사의 경영이 안정화됐다"며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의 수정·보완이 이뤄진만큼 제주도와 공사의 발전을 위해 새로운 인사가 새로운 플랜을 적용하고 실행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김 시장은 "그래서 지금이 사임해야 할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김태익 사장의 뜻을 존중한다며 사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제주자치도는 곧 후임 사장 공모에 나서기로 했다.

김태익 사장은 지난 2017년 4월에 제주에너지공사에 취임했었다. 취임 1년만인 지난해에 창립 후 최고 실적(매출액 212억 원)을 달성했었다. 그 해에 당기순이익도 32억 원이나 기록했다.

그러면서 제주에너지공사는 제주도 내 지방공기업 중 유일하게 행정안전부로부터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해상풍력 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 올해 3월 수권자본금을 1000억 원에서 최대 5000억 원으로 확대했다. 또한 637억 원 규모의 현물출자를 추진하는 등 김 사장은 공사의 미래경영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김태익 사장은 후임 사장에 대한 공모절차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새로운 사장이 임명되기 전까지 사장직을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