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녀축제, 태풍 타파 북상으로 취소
제주해녀축제, 태풍 타파 북상으로 취소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2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회 제주해녀축제가 오는 21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이 때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휩쓸고 지나갈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취소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태풍 북상 예보에 따라 지난 19일 제주해녀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강애심)를 긴급 개최해 이날 행사 중 '제2회 해녀의 날 기념식'을 제외한 나머지 행사를 취소키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기념식은 21일 오전 11시부터 구좌읍 소재 해녀박물관 실내 공연장 3층에서 진행된다.

이날 기념식에선 출향해녀와 해녀협회 임원, 지역해녀회장, 축제추진위원, 수상자(모범해녀 및 유공자), 어촌계장과 수협조합장 및 도의원, 제주도청 관계자 등이 참석해 해녀문화 홍보에 뜻을 모으고 보존 및 전승의 의미도 공유할 예정이다.

행사 전날인 20일 오후 2시부터는 메종글래드 제주호텔 컨벤션 홀에서 해녀 관련 포럼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