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비·바람 동반한 태풍 '타파', 제주도 비상근무 돌입
강한 비·바람 동반한 태풍 '타파', 제주도 비상근무 돌입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9.2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호 태풍 북상···22일 오전 6시 서귀포시 310km 부근 해상 지날 듯
갈수록 세력 커지는 태풍 '타파', 제주도내 400mm·산간 600mm 이상 많은 비 에측
▲  ©Newsjeju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을 지나 제주도를 향해 북상 중이다. 제주도정은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낮 12시를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30km 부근 해상을 지났다.

중심기압 970hPa에 강풍반경 350km의 최대풍속 35m/s의 강한 중형급 태풍의 세력으로 계속 북상 중에 있다. 이동속도 26km/h. 

제주도는 태풍 타파의 직간접 영향을 받으며 전 지역에서 비가 내리고 있다.

오후 2시40분 기준으로 제주시 41.0mm, 애월 34.5mm, 선흘리 59.5mm, 고산 17.0mm, 한림 19.0mm, 대정 40mm, 서귀포 13.4mm, 중문 1.5mm, 남원 32.5mm, 성산 46.4mm, 송당 83.0mm, 표선 66.0mm 등의 일강수량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400mm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제주도 전역에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간지역은 최대 600mm 이싱이다. 저지대, 도로 침수와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돼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많은 비와 함께 강풍도 동반되는데 오늘(21일) 오전 10시 제주도와 추자도에 강풍특보가 발효됐다. 일부 지역은 최대순간풍속이 50km/h(14m/s)이상 부는곳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태풍 '타파'는 내일(22일) 오전 6시쯤은 중심기압 965hPa로 세력을 더욱 키운 채 서귀포시 남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타파의 영향으로 내일 아침은 최대순간풍속이 125~160km/h(35~45m/s)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풍랑경보가 발효중인 제주해상은 물결이 3~7m로 매우 높게 일고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21일 오전 10시 기준 제주해역 주요 파고 현황은 서귀포 3.6m, 마라도 3.3m, 제주 2.3m, 신산 4.1m, 우도 3.7m, 중문 1.6m, 추자도 2.9m 등이다.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접어드는 내일은 물결이 최대 10m까지 높게 일며 풍랑경보에서 태풍특보로 강화된다. 

태풍 '타파' 북상으로 제주와 타지역을 잇는 하늘길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전면 통제될 확률이 높은 만큼 이용객들은 운항 정보를 사전에 참고하는 것이 좋다. 

▲  ©Newsjeju

한편 제17호 태풍 타파(TAPAH) 북상으로 제주도정은 대책마련에 나섰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1일 오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회의를 주재했다.

원 지사는 "태풍 링링으로 농어민들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제17호 태풍이 북상중인 만큼, 원천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긴급 방역작업이 한창인 가운데서도 축산농가의 불안감을 줄이고, 태풍 피해도 최소화토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태풍 북상으로 비상단계 근무에 돌입한다. 제주도정은 ▲재난상황 안내·전파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 ▲저류지·상하수도시설 점검 ▲대중교통 운행상황 점검 및 교통흐름 관리 ▲현장 응급의료소·방역가동반 등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