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LNG 수송선, 제주기지에 첫 입항
한국가스공사 LNG 수송선, 제주기지에 첫 입항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2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 제주운영사업단은 제주에 천연가스 공급을 위한 LNG 수송선이 24일 첫 입항했다고 밝혔다.

LNG 수송선 'SM JEJU LNG 1'호는 제주전용 LNG 수송선으로, 지난 2017년 5월에 발주돼 올해 9월 18일에 건조된 선박이다.

한국가스공사 제주기지는 이날 첫 LNG 선 입항을 시작으로, 올해 10월과 11월에 제주복합발전소(중부발전)와 한림복합발전소(남부발전)에 천연가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가정용 가스는 소매를 담당하는 도시가스사 배관공사가 완료되는대로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한국가스공사는 제주도 내 전력에너지 자립에 기여하고자 제주 LNG기지 및 배관망 건설사업에 총 4275억 원(제주기지 3135억, 공급배관 1140억)을 투입해 왔다. 지난 2017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LNG 저장탱크 2기(4.5만㎘급)와 기화송출설비(60톤/h), 부두 1선좌 및 공급배관(80.09km)를 지었다. 공급관리소 7개소도 구축했다.

이를 통해 향후 30년간 연평균 35만 톤(도시가스용 12만 톤, 발전용 23만 톤)의 천연가스를 공급될 전망이다.

한편, LNG 수송선 첫 입항식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애월해안로 59038에 위치한 한국가스공사 제주기지에서 진행됐다. 제주자치도 조동근 해양수산국장과 홍성소 해운항만과장, 한국가스공사 부사장, 부산지방 해양수산청 제주해양수산관리단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