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오페라'이중섭', 서울오페라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창작오페라'이중섭', 서울오페라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09.2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1일과 12일, 서울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

서귀포시를 대표하는 창작오페라 <이중섭>이 서울오페라페스티벌 초청공연으로 서울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서귀포시와 도립 서귀포예술단(관악단·합창단)이 제작한 창작오페라 이중섭은 작품성과 예술성, 대중성을 높이 인정받아 서울오페라페스티벌 초청작으로 선정됐고, 오는 10월 11일과 12일 양일간 서울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막을 올린다.

창작 오페라 이중섭은 2016년 이중섭 탄생 100주년기념사업으로 서귀포시에서 제작된 창작 오페레타의 오페라 버전이다. 음악과 미술의 환상적인 콜라보로 지역 언론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왔을 뿐 아니라 지역 예술인이 힘을 모아 서귀포를 대표하는 문화콘텐츠로 성장시킨 작품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원 작품에서는 이중섭과 마사코의 사랑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됐으나, 금번 작품은 김숙영 대본으로 새롭게 탈바꿈해 이중섭과 그 주변인의 삶과 예술세계에 초점을 맞췄다. 더불어 현석주 작곡으로 다시 한번 수준높은 오페라 음악으로 발전시켜 음악과 미술이 어우러지는 명품 오페라로 재탄생되어 한충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무대에는 이중섭 역으로 테너 김동원, 정의근, 마사코 역으로 소프라노 오은경, 김유미, 구상 역에 바리톤 김승철, 박근표, 광림 역에 바리톤 서동희, 김 원, 태응 역에 베이스 정호진, 전성민, 중섭모 역으로 메조소프라노 김선정, 오능희가 출연한다.

이 밖에 중섭의 아들 태현과 태성역으로 아역 이루다, 이지우, 성재형무용단, 도립 서귀포예술단이 함께 감동의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한편, 서귀포 이중섭 미술관 초청 <대한민국의 정직한 화공, 이중섭>전과 오페라 <이중섭> 작곡가 현석주와 함께하는 <오페라 100%즐기기-이중섭>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객들에게 <오페라 이중섭> 작품의 이해를 더해 나갈 예정이다.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서울시민들에게 <오페라 이중섭> 작품을 통해 아름다운 자연, 문화, 사람이 함께하는 문화도시 서귀포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고, 이번 공연을 통해 수정 보완점을 찾아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 후 내년 제주도민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공연 티켓가격 대극장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으로 예매처는 인터파크티켓(☎1544-1555)이다. 기타 자세한 공연문의는 서귀포시 문화예술과(☎064-760-2495), 도립서귀포예술단(☎064-739-7394)으로 하면된다.

▲ 창작 오페라'이중섭' 포스터. ©Newsjeju
▲ 창작 오페라'이중섭' 포스터.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