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제11회 '내가 그린 예쁜 비행기'사상대회 개최
대한항공, 제11회 '내가 그린 예쁜 비행기'사상대회 개최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09.3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 너머 친구야, 함께 놀자! 하나, 둘, 셋~ 여기는 평화놀이터 주제
어린이 430여명 참가...
1등 수상자는 대한항공 항공기 동체에 래핑 및 보잉사 견학 기회 제공

 

▲ 대한항공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 격납고에서 ‘제11회 내가 그린 예쁜 비행기(이하 ‘내그비’)’행사를 개최했다. ©Newsjeju
▲ 대한항공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 격납고에서 ‘제11회 내가 그린 예쁜 비행기(이하 ‘내그비’)’행사를 개최했다. ©Newsjeju

대한항공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 격납고에서 ‘제11회 내가 그린 예쁜 비행기(이하 ‘내그비’)’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한 이번 행사는 ‘산 너머 친구야, 함께 놀자! 하나, 둘, 셋~ 여기는 평화놀이터’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홍온 보잉코리아 부사장, 양성모 한국미술협회 수석부이사장 등 대회 관계자와 참가 어린이, 학부모 등 1500 여 명이 참석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전국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하고, 총 779개 팀 중 학교장 추천, 수상 내역 등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300팀이 선발돼 대회에 참가했다.

▲ '제11회 내가 그린 이쁜 비행기' 사상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습. ©Newsjeju
▲ '제11회 내가 그린 이쁜 비행기' 사상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습. ©Newsjeju

올해는 대한항공 창립 5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그간 내그비 대회에 대한 중국 상해한국학교의 열렬한 호응에 감사하는 뜻으로 이 학교에서 특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특별대회에는 재학생 140여명이 참가해 본 대회와 동일한 주제로 그림을 그렸다. 상해 특별대회의 해외특별상 수상자 2명은 10월 대한항공 본사에서 진행되는 본선 시상식에 초청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대한항공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대한항공 본사가 위치한 서울 강서지역 강서누리지역아동센터 소속 어린이 18명이 특별히 초대를 받고 행사에 참석했으며, 지난 2017년부터 시작된 '내그비 어린이 기자단'이 직접 현장을 취재해 제작한 신문을 행사장에서 배포하고 영상을 상영했다.

어린이들이 그린 작품은 전문 심사위원들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이 선정될 예정이며, 1등을 수상한 어린이와 가족은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세계 최대 항공기 제조업체인 보잉사 본사 견학 기회를 얻게 되는 한편, 해당 작품은 대한항공 B747-8i 항공기 외벽에 래핑되어 동심이 그려낸 평화로운 한반도를 염원하는 순수한 마음을 전세계에 알리게 된다.

아울러 2등을 수상한 어린이 3팀에게는 각각 제주 KAL 호텔 숙박권과 국내선 항공권 2매를, 3등을 수상한 어린이 6팀에게는 각각 국내선 항공권 2매의 부상이 주어진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대한항공 창립 50주년 크로마키 포토존, 역대 내그비 수상작 래핑 항공기 사진전, 한반도 스트링 아트 체험, 세계 지도 맞추기 게임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