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이동식(차량장착형) 악취자동포집장비 도입
서귀포시, 이동식(차량장착형) 악취자동포집장비 도입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10.0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민원 다발 축산농가에 배치.운영
주말.야간 등 취약시간 대 악취포집 가능
▲ 이동식 악취자동포집장비. ©Newsjeju
▲ 이동식 악취자동포집장비. ©Newsjeju

서귀포시에서는 축산악취 관련 민원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감시체계 구축을 위해 이동식(차량 장착형) 악취자동포집장비(1대, 1억3000만원)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동식 악취자동포집장비는 악취 시료를 자동‧무인 포집할 수 있는 장비를 차량 내부에 탑재하고 양돈장 인근(양돈장 부지경계 및 민원 발생지역)에 주차해 야간, 새벽 등 악취가 많이 발생하는 시간대에 별도의 조작 인력 없이 악취 시료를 포집한다.

악취시료의 포집은 세가지 방식으로 가능하다. ▲장비내부에 장착된 악취 감지 센서를 통해 얻은 악취 농도의 수치가 일정 농도 이상일 때 포집하는 방법 ▲포집 시간을 예약해 시간대별 포집 ▲PC, 스마트폰으로 직접 원격 포집 명령을 내리는 방법이 있다.

이동식 악취자동포집장비는 지속적으로 민원이 접수되는 지역에 우선적으로 배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악취자동포집장비 배치를 통해 민원이 발생하는 농가의 악취발생 패턴(농도, 시간, 기상조건 등)을 분석하고, 농가별 악취발생 취약시기를 파악해 이에 따른 개선요구를 할 계획이며, 개선이 이뤄지지 않는 축산농가에 대해 악취발생 취약시기에 집중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악취자동포집장비 도입을 통해 그동안 단속요원이 직접 현장에 나가 악취발생 여부를 모니터링 할 때 발생하는 한계점을 보완하고 나아가서는 축산농가의 연속적인 악취발생 패턴을 파악함으로써 악취저감 컨설팅 등 실질적으로 악취저감에 필요한 조치를 수행하는데 핵심적인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