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18일 열려
'제3회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18일 열려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10.1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제주오리엔탈,제주목 관아 일대서 개최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제주오리엔탈호텔, 제주목 관아 일대에서 '제3회 전국문학인 제주포럼'이 열린다.

이번 포럼은 ‘통일시대 지역문학’이라는 큰 주제 아래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조직위원회(제주문화원․제주문인협회․제주작가회의) 주관으로 진행되며, 각 세션의 패널 작가 및 도내외 초청작가 70여 명을 포함해 전국의 문학인 2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행사 첫 날인 18일 오후 6시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다.

올해 4월 설립된 국립한국문학관의 초대 관장인 염무웅 문학평론가의 ‘우리 운명의 결정권자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기조 강연과 이에 앞서 오후 4시에는 특별세션으로 ‘통일을 넘는 4·3문학’을 주제로 토론의 장이 펼쳐진다.

또한 지난 8월에 시작해 10일에 마감한 전국 독후감 공모전 수상자를 초청해 시상식도 개최된다.

이어 포럼 둘째날인 19일에는 총3개 세션이 진행된다.

도내외 작가 15여 명이 패널로 참여해 다가올 통일시대에 지역문학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가, 그에 맞춰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 지를 모색하는 대화의 장이 펼쳐지게 된다.

각 세션의 주제는 ‘통일시대 지역문학의 기억과 지향’, ‘통일시대를 위한 지방사 연구와 지역문학’, ‘통일시대, 지역문학의 역할과 방향’이며 참여 패널 및 세부 일정은 제주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럼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문학이 있는 다양한 공연·체험·전시 프로그램 ‘문학불턱’이 제주목 관아 내에서 펼쳐진다.

제주시 관계자는 “제주문학의 발전과 지역문화예술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포럼”이라며 “도내외 문학인뿐만 아니라 문학에 관심 있는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격려를 바란다”고 전했다.

▲  ©Newsjeju
▲제3회 전국문학인 제주포럼 포스터.©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