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공군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되나
제주에 공군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되나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10.10 14: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도민회의, 공군본부 질문 회신 내용 공개
공군, "국가안보와 국익수호 위해 창설 필요···입지는 미정"
제2공항 도민회의 측, "제주에 창설계획 확인한 것"
제주 제2공항 건설 기본계획 고시가 10월 이후로 더 늦어질 전망이다.

공군본부 측이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추진 계획을 명확히 밝혔다. 다만 창설지역에 대해서는 함구 했다.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이하 제2공항 도민회의)'는 제2공항 사업부지인 서귀포시 성산지역에 창설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10일 제2공항 도민회의 측은 최근 공군본부로부터 회신받은 질의서 내용을 공개했다.

제2공항 도민회의는 "공식 질의 결과 제주도에 남부탐색구조부대라는 명칭의 공군기지가 창설될 것으로 본다"며 "강정해군기지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라는 이름으로 들어왔듯 '성산공군기지'가 제2공항과 함께 들어오는 것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제2공항 도민회의'는 지난 9월16일 공군본부에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관련 총 12개의 질문을 보냈고, 답변을 회신받았다. 

이날 공개된 문답 내용을 살펴보면 ①공군이 제주도에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계획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의 답변은, '창설 계획을 갖고 있으나, 지역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다. 

②문항은 공군이 계획하고 있는 제주도내 후보지를 물었고, ①번 답변과 동일하다고 회신됐다. 

제주 제2공항 건설 계획과 함께 꾸준히 수면 위로 떠올랐던 남부탐색구조부대는 올해 9월5일 김종대 의원(정의당)이 재차 끄집어냈다. 

김 의원은 "공군은 '2019~2023 국방중기계획 사업설명서(남부탐색구조부대)'에 한반도 방위권내 국익 보호를 위해 남부지역에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대로 제주도정과 국토부 측은 "제주 제2공항은 순수 민간항공"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 부분과 관련해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 제2공항을 군사공항으로 활용할 경우 제주도부터 반대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창설지역이 정해진 것 없다"는 공군본부의 공식 입장에도, 제2공항 도민회의 측은 사실상 제주도에 공군기지화가 될 것으로 기정사실화 하고 있다. 때문에 후반부 질문들은 이를 전제로 했다.  

제2공항 도민회의는 ⑦문항에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을 위해 제주도와 어떤 협의 과정을 거쳤느냐'고 물었고, 공군 측은 "협의하지도 않았고,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했다.

또 ⑪문항 '창설에 대해 제주도민들에게 의견을 묻고 동의를 받았느냐'와 ⑫문항 '제주도민들이 창설을 반대해도 강행할 것이냐'는 내용이다. 

공군본부 측은 "결정된 것이 없으나 창설시 제주도민들과 공감대 형성에 나설 것"이라며 "국가안보와 국익수호를 위해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이를 두고 '제2공항 도민회의' 측은 "회신을 종합해 보면 남부탐색구조부대라는 명칭의 공군기지가 사실상 제2공항과 연계된 것"이라며 "공군 회신 내용에 대해 청와대, 국방부, 국토부, 제주도에 입장을 묻고 답변을 제주도민들에게 공개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2019-10-10 22:45:31 IP 116.47.174.162
9월 김종대의원에게도 확인해주지 못한 사실(제주도에 공군기지를 건설하겠다)을, 공군본부가 일개 시민단체에 확인을 해줬다?? 제2공항 기본계획 발표전에 뭔가를 빨리 터뜨리려다보니, 반대도민회의측에서 뭔가 헛다리를 집는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