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임금 협상, 교육감이 직접 나서라"
"공정임금 협상, 교육감이 직접 나서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10.1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 10월17일~18일 파업 예고
▲  ©Newsjeju

전국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가 오는 17일 전국 총파업을 예고했다. 제주지역도 같은 입장을 내세우고 있는데, "공정임금제를 위해 교육감들이 직접교섭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10일 오전 11시 '제주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와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도교육청 앞에서 <공정임금제 약속 이행·제대로 된 정규직화·교육감 직접교섭 촉구 및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제주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이하 제주 비정규연대)'는 "올해 7월 총파업 후 재개된 임금 집단교섭에서 비정규직 차별해소를 위한 협상안이 제시되지 않고 있다"며 "정규직과 임금 격차를 줄이기 위한 근속수당 인상 요구를, '근속 1년당 500원' 인상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서 마주치는 학생들조차 비정규직과 정규직을 대하는 태도가 다르다"며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해소를 위한 우리 요구는 너무나 상식적이다"고 주장했다.

제주 비정규연대 측은 "학교비정규직 임금을 적어도 80%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며 "매번 반복되는 갈등의 원인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공정임금 실현을 위한 협의'로 모아가는 것이 노사 모두에 이익"이라고 언급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4월1일부터 약 6개월 간 진행된 교섭에서 교육부와 전국의 17개 시도교육청은 비정규직 차별해소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때문에 관련 책임자가 아닌, 각 지역의 교유감들이 직접 협상 자리에 나와서 교섭에 참여하기를 원하고 있다. 

전국 단위 비정규직 연대회의는 교섭을 목적으로 10월17일 전국 총파업을 계획 중이다. '제주 비정규연대' 측 일부는 서울로 향하고, 나머지는 17일~18일 이틀 간 제주도교육청 등에서 총파업의 열기를 잇는다는 계획이다. 

제주 비정규연대는 "우리는 임금인상으로 팔자를 고치자는 것이 아닌, 교육현장에서 가장 낮은 처우를 받는 노동의 가치를 존중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