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올해 9번째 SFTS 환자 발생
제주서 올해 9번째 SFTS 환자 발생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10.1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 활동 2주후 고열 및 소화기증상 발생 즉시 의료기관 방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질병을 매기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백신이 없고, 면역력이 약한 노인 계층에서 이 질병에 걸리면 치사율이 상당히 높아 '살인 진드기'로 불린다. ⓒ뉴스제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질병을 매기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백신이 없고, 면역력이 약한 노인 계층에서 이 질병에 걸리면 치사율이 상당히 높아 '살인 진드기'로 불린다. ⓒ뉴스제주

제주에서 올해 9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14일 제주시서부보건소에 따르면 제주시에 거주하는 K씨(여자, 70세)는 배추 및 부추 등 텃밭 야외활동이후, 고열(38.2℃), 소화기증상(오심) 및 혈소판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전 4일전부터 고열과 오심증상이 발생해 제주대학교병원에 내원해 SFTS 의심 하에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제주보건환경연구원에서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SFTS는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38 ~ 40도의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에 제주시서부보건소에서는 "예방을 위해서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함에 따라 야외작업·활동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