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인과 소비자 상생법, 제주형 지역화폐 발행"
"상인과 소비자 상생법, 제주형 지역화폐 발행"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10.15 15: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15일 오후 2시 제주시 칠성통서 기자회견
"현 상인회 주체의 제주사랑상품권, 제주도가 운영해야"
▲  ©Newsjeju

제주도내 상인들과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상생을 위해서는 지자체가 주체로 한 지역화폐 도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15일 오후 2시 정의당 제주도당은 제주시 칠성통에서 '제주형 지역화페 도입을 위한 서명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와 자영업자를 위해 올해 초 제주형지역화페도입을 위한 TF팀을 결성했다"며 "지역화폐의 여러 장점과 효과를 예상, 제주도정에 여러 차례 시행 제안을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은실 의원은 '지역화폐를 위한 조례제정'을 준비 중에 있다"며 "지역화폐 발행을 위한 첫 걸음으로 '제주형 화폐 도입을 위한 서명 운동'을 전개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당에 따르면 오늘(15일)부터 전개되는 서명운동은 제주도내 곳곳의 상인들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목표 인원은 오는 11월말까지 5000명이다. 

지역화폐는 해당 지역 내 거래로 지역소비를 활성화 할 수 있다. 상인들은 카드 수수료를 따로 부담할 필요도 없다. 단점으로는 가맹점 제한으로 소비활동에 불편을 겪기도 한다.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면서 중앙정부는 내수경기 활성화와 자영업자 및 골목상권 활성화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2018년 말에는 골목상권 부활을 목표로, 자영업정책의 핵심으로 '지역화폐' 활성화를 권장하는 정부차원의 지원도 약속했다. 때문에 올해 여러 곳의 지자체가 지역화폐 발행에 나섰고, 여러 긍정적인 효과를 보고 있다.

인천시 'e음카드'는 폭발적인 반응으로 지역화폐 예산이 바닥이 날 정도고, 경기도 시흥시 지역화폐 '시루'는 노점상에서도 사용가능 할 정도로 안착했다. 

이를 두고 정의당 제주도당은 "지역화폐 검증은 끝났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라며 "행정의 각종 복지수당도 지역화폐로 지급되고, 지역 내 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소비자에게는 할인이나 페이백을 제공하는 혜택을 줘 소비자복지와 자영업 매출 향상 모두를 만족시키고 있다"며 "제주도정도 지역화폐 도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주도당 관계자는 "현재 도내에 발행되는 지역화폐 '제주사랑 상품권' 발행 주체는 제주도정이 아닌, 상인연합회"라며 "지자체 주체의 발행이 되야 정부 지원을 받는 등 효과를 더욱 극대화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전개한 서명운동을 원희룡 도정과 도의회에 제출하는 등 제주도정의 지역화폐 도입이 가능토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피러팬 2019-10-15 20:20:03 IP 116.42.15.83
찬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