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미소 모두 기억할 거야"···설리, 세상과 영원한 작별
"너의 미소 모두 기억할 거야"···설리, 세상과 영원한 작별
  • 뉴스제주
  • 승인 2019.10.1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너의 미소 모두가 다 기억할 거야."(강지영)

너무 밝은 미소로 기억돼 더욱 안타까운 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25·최진리)가 세상과 영원한 작별을 고했다.

17일 오전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이 엄수됐다. 유족, 크리스탈 등 f(x) 멤버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동료·선후배, 직원 등이 눈물로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켰다.  

장례 기간 빈소에는 연예계 동료들이 슬픔을 나눴다. SM은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했다. 다만 유족의 뜻에 따라 15~16일 세브란스병원에 팬들을 위한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 

14일 설리가 안타깝게 세상을 등졌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소셜 미디어에는 설리를 추모하는 글도 잇따랐다.  

설리와 절친했던 카라 출신 구하라를 비롯 유아인, 윤종신 등이 고인을 애도했다. 팬들도 잇따라 추모글을 남겼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로 "설리 사랑해"가 등장하기도 했다.  

열한살 때인 2005년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한 설리는 2009년 f(x)로 활동을 시작하면서부터 전통적인 K팝 아이돌에서 벗어나 있었다. 아이돌에게 판에 박힌 틀을 요구하는 세상 분위기에서 비껴갔다. 그녀를 담기에는 한국의 아이돌 업계가 너무 작았다.

자신의 성향을 숨기고 세상과 적당히 타협하는 고분고분한 아이돌이 아니었다. 이성과 교제하는 것을 드러내는데도 거리낌이 없었다. 일부 속 좁은 대중의 과도한 악플이 이어졌다. 2015년 f(x)를 탈퇴한 설리는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리얼' 등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에 주력했다.   

실제 설리는 대한민국의 지독한 사회적 편견에 지난하게 맞선 이로 기억되고 있다. '노브라 논쟁'이 대표적이다. 낙태죄의 헌법 불합치 결정을 지지하기도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설리를 보수적인 한국사회 속 ‘페미니스트 파이터’라고 명명하기도 했다.  

설리가 지난달 5일 소셜 미디어에 데뷔 14주년을 맞아 남긴 글이 팬들에게 남긴 마지막 인사가 됐다. 끝까지 주변 사람을 생각하는 마음씨에 많은 팬들이 먹먹해했다.

"매 순간 누구의 도움을 받으며 살았고 그들 덕분에 웃었고 용기를 낼 수 있었습니다. 삶은 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많은 분들이 저의 곁에 함께 있고 소중한 시간들도 모두 같이 만들었습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