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지 감귤산업만... '정무' 역할은 어떻게?
오로지 감귤산업만... '정무' 역할은 어떻게?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0.3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 인사청문회, 30일 실시
청문 위원들 "정무적 역할 제대로 수행해 낼 수 있을지 의문" 제기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제주감귤 산업에만 매진해 온 이력으로 '정무'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집중 제기됐다.

인사청문회가 진행된 30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들은 하나같이 김성언 예정자의 '정무' 능력을 의심했다.

▲ 김성언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 예정자. ©Newsjeju
▲ 김성언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 예정자. ©Newsjeju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이도2동 을)은 김성언 예정자가 인사청문회에 나서는 인사말을 통해 '소통'만큼은 자신있다는 발언에 대해 쓴소리를 가했다.

강 의원은 "시민단체 쓴소리도 듣겠다고 했다. 오늘 의회 들어올 때 앞에서 시위하던 분들과 만나보기는 했나. 취임 전이긴 하지만 소통을 잘 한다고 했으면 밤샘 투쟁하는 분들에게 인사 정도라도 했어야 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강 의원은 "정무적 역할엔 다양한 경험이 필요하다"고 전제하면서 "1차산업엔 감귤만 아니라 밭작물도 중요하다"며 "1차산업에만 일해온 것으론 제주도정의 모든 정책을 꿰뚫고 있을까에 대한 우려가 깊다"고 지적했다.

김성언 예정자는 "(의회 앞 시민들을 위해선)생각이 짧았다"면서 "모르는 건 배우면서 발로 뛰면서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강 의원은 "정무부지사 재직기간이 얼마나 된다고 배우면서 하면 언제 일을 처리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재차 의구심을 던졌다. 이에 김 예정자는 "벼락치기로 해서라도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벼락치기'라는 답변에 문경운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도 김 예정자의 정무적 역할론에 회의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문경운 의원은 "1차산업도 중요하지만 우선적으로 정무부지사는 정무적인 업무가 그 첫번째"라고 강조하면서 "과거 이력만 보면 과연 정무부지사의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김 예정자는 "솔직히 행정에 대해선 아는 게 없다. 빨리 배우고 실천하겠다. 소통엔 자신있으니 모두와 친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탈하게 답변은 했지만 명확한 방법론을 제시하진 못했다.

이어 김 예정자가 "제 주관대로 바르게 (원희룡 지사에게)직언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하자, 문 의원은 "(원희룡 지사로부터)부지사 직을 제안받았을 때 어떤 조건을 제시하진 않았느냐"고 물었다. 자신만의 주관이나 철학이 확고하다면, 그걸 밀고 나가도 되겠느냐는 확답을 받았느냐는 질문이었다.

허나 김 예정자는 이를 '어떤 댓가를 받진 않았느냐'로 오해를 해서인지 "조건 같은 건 전혀 없었다"고 답변했다.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나선 제주도의원들. 왼쪽부터 강성민, 문경운, 문종태, 오영희 의원.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나선 제주도의원들. 왼쪽부터 강성민, 문경운, 문종태, 오영희 의원.

김 예정자가 오인한 부분을 문종태 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1동·이도1동·건입동)이 이어 받아 다시 질문했다.

문종태 의원은 "문경운 의원이 말한 '조건'은 정무부지사의 철학과 소신을 원 지사에게도 밀고 나갈 수 있는지를 물어본 것"이라며 "(원 지사로부터)1차 산업에 대한 전권을 받아냈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 예정자는 "그게 안 된다면 바로 그만두겠다"고 호언장담했다.

문 의원은 "행정에 대해 아는 게 없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는데 정무 능력을 수행하려면 행정 경험도 필요하다. 특히 의회와의 관계 속에서 예산과 관련해 답답한 상황이 자주 올텐데 이건 단기간에 '벼락치기'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의원은 원희룡 도정 하에서 이뤄지고 있는 각종 난개발 사업에 대해 김 예정자의 주관을 (도지사에게)어필할 수는 있느냐고 재차 물었다.

김 예정자가 "즉답이 난처하다"고 한 발 물러서자, 문 의원은 "부지사의 철학과 소신에 부합되지 않은 정책에 대해선 과감히 얘기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며 뉴오션타운과 애월국제복합단지, 동물테마파크 등의 사업추진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김 예정자는 문 의원이 지적한 사업들에 대해선 잘 모르는 듯 했다. 다만, "모든 정책은 도민을 위해야 한다. 도민이 싫어하는 걸 하면 안 된다"며 "청정에 반하는 사업에 대해선 지사에게 (자신의 소관)을 전하겠다. 갈등으로 더 확대되지 않도록 방패역할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 외에 오영희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은 김 예정자가 그간 살아온 세월 동안 단 한 번도 기부금을 납부한 사례가 없었고, 사회봉사 이력도 전무한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오 의원은 "농협 직원들은 실적 위해서 공제 가입에 온 가족이 동원됐을텐데 김 예정자는 조합장을 3선이나 하면서 가족들이 한 명도 가입이 안 돼 있다는 것도 아쉬운 지점"이라고도 질타했다.

한편, 김성언 예정자는 자신이 부지사 직을 맡게 되면 농업기술원과 협력해서 보다 다양한 작물 재배가 가능하도록 행정에서 골고루 지원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지사가 되면 무엇을 꼭 해결할 것이냐는 질문에 답한 약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