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FA 자격 공시…LA다저스 남을까? 떠날까?
류현진, FA 자격 공시…LA다저스 남을까? 떠날까?
  • 뉴스제주
  • 승인 2019.11.0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BPA, 류현진 포함한 FA 131명 명단 발표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 류현진이 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차전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05.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메이저리그 선수노조(MLBPA)는 1일(한국시간) 류현진을 포함한 자유계약선수(FA) 13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는 등 뛰어난 성적을 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126경기 54승33패 평균자책점 2.98.  

2015년 어깨 수술 뒤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며 지난해까지 풀타임을 소화하지 못했지만, 올해는 달랐다. 빅리그 데뷔 첫 해였던 2013년(192이닝) 이후 두 번째로 많은 182⅔이닝을 던지며 화려하게 재기했다. 그러나 내년이 되면 33살이 되는 나이와 그간의 부상 경력은 FA 류현진의 '약점'이 될 수 있다.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의 거취를 전망하며 다저스 잔류보다 타 구단 이적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선발 투수가 필요한 구단에서는 FA 류현진의 이름이 꾸준히 언급되고 있다. LA 에인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이 류현진에 관심을 보이는 팀으로 거론된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LA 다저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3차전에 선발 출전해 2회 투구하고 있다.류현진은 1회 2점 홈런을 허용해 0-2로 뒤진 가운데 다저스는 4회 초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2019.10.07.
한편, 류현진의 원소속팀인 LA 다저스에서는 류현진과 데이비드 프리즈, 리치 힐, 러셀 마틴 등 4명이 FA 자격을 얻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가장 많은 11명의 선수가 FA로 풀렸다.

월드시리즈 준우승팀인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는 게릿 콜을 비롯해 8명이 FA 자격을 취득했다. 콜은 이번 FA 시장에서 최대어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워싱턴 내셔널스에서는 앤서니 렌던 등 9명의 선수가 FA가 됐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