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폭동' 발언 이명희, 국제대 이사 내정 논란
'제주4.3 폭동' 발언 이명희, 국제대 이사 내정 논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1.0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국제대, 이명희 이사 내정 철회하라" 촉구

제주4.3을 '폭동'이라고 표현해 왔던 이명희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가 제주국제대학교 이사로 내정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5일 성명을 내고 즉각 내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주국제대의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은 지난 1일 이사회 8명 중 5명이 사임하자 후임 이사로 이명희 교수 등 3명을 선임했다.

문제는 이명희 교수가 지난 2013년 집필한 교학사의 역사교과서에서 제주4.3을 '폭동'이라고 정의한 인물이라는 점이다. 이 교수는 "제주4.3폭동 진압과정에서 많은 경찰과 우익인사가 살해당했고,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됐다"고 기술해 파문이 일었었다.

당시에도 4.3유족회를 비롯한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문제가 된 이 교학사의 교과서 폐기를 요구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한 바 있다. 4.3 논란 뿐만 아니라 교과서가 편향적으로 기술됐다는 점이 크게 논란이 돼 사회적으로 퇴출 운동이 펼쳐졌었다.

이 교수는 논란이 됐던 그 해 6월, 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도 제주4.3을 '폭동'이라고 언급한 뒤 "다만 문제가 됐던 건 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좀 학살당한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었다.

이에 제주4.3기념사업회를 비롯한 제주도 내 39개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어떻게 동원교육학원 측이 이러한 반역사적 인식을 가진 인물을 학문의 전당에 발 붙이게 할 수 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역사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할 학자로서 미래 인재양성을 위해 교육하는 학교현장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주장해싿.

그러면서 이들은 동원교육학원 측에 이명희 이사 내정 철회를 촉구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시 범도민적인 철회운동으로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