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대학교, "4·3 폭동" 규정 이사 선임 논란
제주국제대학교, "4·3 폭동" 규정 이사 선임 논란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11.0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이명희 교수 등 3명 이사 선임 반대 기자회견 나선 국제대 측
교수협의회 등 "제주의 아픔을 폭동으로 발언하는 자가 대학 이사는 말이 안돼"
▲  ©Newsjeju

제주국제대학교 이사 선임과 관련해 거부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이사로 선임된 당사자가 제주 4·3을 '폭동'으로 규정하는 등 편향된 역사 인식관을 가진 인물이라는 내용이 주원인이다. 

8일 오전 10시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 등 도내 9개 단체는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국제대 이사 선임 승인 거부권 행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지난 1일 동원교육학원(국제대학교)은 이사회를 개최, 이사 3명을 선임했다"며 "이사로 선임된 3명은 대학구성원의 의사와 관계없을뿐더러, 어떤 방식과 절차를 토대로 선임됐는지 확인할 수도 없는 밀실에서 이뤄진 부당한 절차"라고 주장했다. 

국제대 교수협의회 등에 따르면 최근 선임된 이명희씨는 제주 4·3을 '폭동'으로 정의내린 교수다. 2013년 교학사 고등학교 한국사교과서의 저자로, 역사 인식 편향성에 의문점이 제기되기도 했다.  

제주 4·3 문제를 '폭동'으로 규정해 도민들을 모독해 온 사람이 교육기관의 이사로 선임되는 것은 제주특별자치도민들과 국제대 구성원 모두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교수협의회 등은 문제를 제기했다. 

▲  ©Newsjeju

이사선임 과정도 물음표다. 이사선임 과정에서도 구성원들의 의사는 반영되지 않은 절차적 문제점이 존재했다. 동원교육학원은 올해 11월1일 이사회를 개최해 이사 3명을 선임했다. 이사회는 올해 7월 이사회에서 ‘봉급삭감’에 실패했다는 사유로 총장을 해임했고, 9월 달은 이사 8명 중 5명이 사퇴했다. 이는 이사부존재가 빚어져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이사회 자체로는 후임이사를 뽑을 수 없다.

이를 두고 교수협의회 등은 "이사부존재 상황에서 이사로 선임된 이명희 씨 등 3명의 교수는 대학구성원 의사와 관계없는 인물로, 누구에 의해 추천됐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다"며 "밀실로 이뤄진 '4·3 폭동' 인물 선임은 학교와 도민 정서 모두 받아드릴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관할청으로 상식에 맞는 조치에 나서야 한다"며 "도민에 사랑받는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라도 이사회 횡포에 대한 저항을 지지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국제대 이사 선임 승인 거부권 행사' 기자회견은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 제주국제대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직원노동조합,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 민주노총제주지역본부, 제주 4.3기념사업위원회, 4.3 희생자 유족회 등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