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질서 지키기 1년 어디까지 왔을까?
기초질서 지키기 1년 어디까지 왔을까?
  • 뉴스제주
  • 승인 2019.11.1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용담1동주민센터 주무관 송병훈

제주시는 작년 이맘때 즘 “시민의 힘으로 바로 세우는 행복도시 구현”을 비전으로 하는 기초질서 지키기 아젠다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이러한 배경에는 최근 몇 년간 급격한 인구 증가로 인한 쓰레기, 주차와 교통, 주거 등 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문제들이 사회적 현안으로 대두 되고 있는 상황이 있었다.

선포식을 출발점으로 지난 1년 동안 일회용품 적게 쓰기, 올바른 분리배출하기, 쓰레기 불법투기 안하기, 주변 주차장을 이용해 보행으로 이동하기, 인도·횡단보도 위 주·정차 안하기, 상가·내 집 앞 도로 위 물건 적치 안하기 등 6가지 실천과제를 목표로 자생단체 등 시민과의 협업을 통한 사회운동을 전개해 왔다.

이를 위해, 시민 기초질서지킴이 구성 등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여 사회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시민주도형 의식변화 운동으로 추진해 왔다.

용담1동도 지난 해 주민자치위원회, 통장협의회,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청년회 등 자생단체 회원과 학부모회 및 학생 등 31명을 ‘기초질서 지킴이’로 위촉하였다.

또한, 올해 초에는 시민생활 속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쓰레기·주차·도로사유화 3대 불법·무질서를 근절하고 더 나아가 기본이 바로 선 용담1동을 만들기 위해 모두가 앞장서 나갈 것을 다짐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매월 2회 지속적으로 위반행위 단속에 앞장서 왔다.

그래서인지 요즘 골목을 다닐때면 도로에 불법 적치물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는 생각도 들지만, 아직도 상가주변 도로에 간간이 놓여 있는 불법적치물을 볼 때는 ‘시작은 있고 끝은 없는’, ‘나아감은 있으나 물러섬이 없는’의 의미를 되새기며 더욱더 노력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젠다 선포식 이후 1년 동안 완벽하진 않지만 이만큼의 성과를 이룬 것도 이 운동에 동참해주신 자생단체 등 많은 시민의 힘이다.

또한, 앞으로도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만이 우리의 비전“시민의 힘으로 바로 세우는 행복도시 구현”에 성큼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