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모 응급실서 간호사 때린 40대 집행유예
제주 모 응급실서 간호사 때린 40대 집행유예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11.26 11: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및 80시간 사회봉사 명령
제주지방법원.
제주지방법원.

응급실에서 간호사에게 행패를 부린 40대 여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부장판사 박준석)은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모(42. 여)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제주지법에 따르면 2018년 2월18일 새벽 제주시내 모 응급실로 이송된 김씨는, 초진을 마친 후 진료구역으로 이동시키려는 간호사에게 고함을 지르고 폭행을 행사한 혐의를 받아왔다.

재판부는 "폭력으로 벌금형의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과 반성을 하고 있는 것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김씨에게 징역형과 함께 8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간호사 2019-11-26 12:07:20 IP 42.82.60.75
고작 몇개월이요..? 건강보험 혜택 회수하고 적어도 몇 년 구속돼야 다시는 선생님들이 다치지 않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