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특위, 청와대에 제2공항 일단 중단 요청
제2공항특위, 청와대에 제2공항 일단 중단 요청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1.29 13: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지난 28일 국회 방문으로 첫 행보 나서
기본계획 고시 보류한 뒤 도민 공론 결과에 따라 합의 이뤄질 수 있도록 당부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 이하 제2공항특위)가 지난 28일 국회를 방문해 제주 제2공항 건설 추진을 일단 보류해 달라고 요청했다.

제2공항특위는 이날 첫 공식적인 행보로 국회를 먼저 찾았다. 특위 위원들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나 우선 특위 활동이 마무리될 때까지 '제2공항 건설 기본계획' 고시와 제2공항과 관련한 예산 편성을 보류해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갈등해소를 위한 일련의 절차를 진행할 때 국토교통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정보를 적극 제공하고 토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특위 활동에 따라 최종적으로 도출된 도민의견 수렴 결과가 수용될 수 있도록 국토부 등의 관계부처가 적극 존중하겠다는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도 당부했다.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가 지난 28일 국회를 방문해 청와대 등에게 우선 기본계획 고시 등의 절차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가 지난 28일 국회를 방문해 청와대 등에게 우선 기본계획 고시 등의 절차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제2공항특위는 오영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을)과 함께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자리에서 박원철 위원장은 "과거 제주해군기지처럼 국책사업으로 주민 갈등이 반복되선 안 된다"며 "제2공항 건설 찬반을 떠나 도민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정당성을 확보하는 계기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그런 면에서 특위 활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 위해선 국토부의 협조 등의 태도 변화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러한 요청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영훈 국회의원은 "특위 활동으로 도민사회 갈등이 해소되길 바란다. 활동 과정에서 국토부와 면담 및 협조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선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며 힘을 실어줬다.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말씀대로 도민들의 결정을 존중하기 위해 필요한 대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다"며 "이를 위해 필요한 협의들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제2공항특위는 우선 도민의견 수렴에 필요한 방법론 구상을 위해 오는 12월 6일과 11일에 두 차례의 전문가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찬반 단체 모두가 승복을 전제로 한 완결적이고 최종적인 도민의견 수렴을 위해 여러 대안을 모색 중"이라며 "이번 워크숍에서 그 실마리를 찾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더 이상 당하지말자 2019-12-03 17:10:01 IP 211.36.132.108
선거만이 이런 장난질 멈출수 있습니다.

내년 4월 선거에 절대적으로 민주당은 선거에서 떨어뜨려야 합니다. 제주 도민은 육지 데모꾼 꽁무니나 따라 다니면서 표 구걸하는 국회 의원을 원하지 않습니다.

다수의 민주당 제주 도의원들의 지역구인 제주시와 서부 지역구 땅값 떨어질 듯하니, 제주 동부 성산 공항을 갑자기 민주당 도의원들이 반대하는 황당한 짓을 하네요

힘 없는 제주 동부 사람들이 또 당하네. 선거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