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유네스코 기록유산에 등재될 가능성은?
제주4.3, 유네스코 기록유산에 등재될 가능성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2.0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 세계기록유산 관련 심포지엄 개최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4.3 관련 문헌들이 유네스코의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될 수 있는지의 가능성 타진에 나섰다.

제주자치도는 오는 6일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제심포지엄 - 세계기록유산의 가치와 사례'를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날 심포지엄은 오후 1시부터 국내·외 전문가 7명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기록물 전문가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사소위원회 위원장인 얀 보스(Jan Bos, 네덜란드)가 세계기록유산에 대한 기조 강연에 나선다.

이어 안종철 전 5.18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추진단장이 광주 5.18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할 수 있었던 추진 과정을 전한다.

오후 3시 20분부터 진행되는 두 번째 세션에서는 브라질과 캄보디아의 기록물 사례를 살펴본다.

브라질 플루미넨세 연방 대학의 비토 폰세카(Vitor Fonseca) 교수와 캄보디아의 당시 등재 추진단장이었던 헬렌 자비스(Helen Jarvis)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지역위원회 등재심사소위원회 위원장이 설명한다.

종합토론은 오후 4시 40분부터 진행되며, 부경대학교의 노용석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앞서 발표자들과 함께 유네스코한국위원회의 김귀배 과학문화본부장과 김영철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공동대표가 토론 패널로 참석한다.

앞서 소개된 사례들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전반에 대한 토론과 질의응답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