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품종 '탐나' 감자, 제주를 넘어 세계로...총 2200톤 수출
제주품종 '탐나' 감자, 제주를 넘어 세계로...총 2200톤 수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9.12.0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월 키르기즈공화국에 이어 올해 12월 카자흐스탄에 국제품종보호출원 예정
▲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은 제주형 ‘탐나’ 감자가 중앙아시아 키르기즈공화국에 이어 12월에 카자흐스탄에 국제품종보호출원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Newsjeju

제주품종 ‘탐나’ 감자가 제주를 넘어 중앙아시아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2017년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등록한 제주형 ‘탐나’ 감자가 중앙아시아 키르기즈공화국에 이어 12월에 카자흐스탄에 국제품종보호출원한다고 3일 밝혔다.

세계 4대 식량작물인 감자는 그 나라에 알맞은 품종이 개발돼 있지 않아 씨감자 부족으로 많은 국가에서 매년 선진국으로부터 씨감자를 수입해 이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2017년부터 골든씨드프로젝트(GSP)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도상국에 적합한 감자 신품종 육성 및 종자생산 등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 병 저항성, 맛과 모양 등에서 뛰어난 평가를 받은 신품종 ‘탐나’ 감자 수출 가능성 검토를 중앙아시아에서 진행해 왔다.

이번에 국제품종보호출원하는 ‘탐나’ 감자는 2018년 4월에 품종보호권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한 ㈜홍익바이오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3월에 키르기즈공화국에 이어 두 번째 국제품종보호출원으로 앞으로 중앙아시아 시장 다변화로 ‘탐나’ 감자 수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탐나’ 감자는 2018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홍익바이오와 품종보호권 통상실시해 올해 200톤을 시작으로 총 2200톤(9억 원)을 중앙아시아로 수출할 예정이며, 통상실시료는 종서 판매액의 2%인 1800만 원 정도 예상되고 있다.

한편, 2018년 카자흐스탄에서 현지 주 재배 품종인 ‘산테’와 ‘탐나’ 감자 재배시험 결과에 의하면 수량은 69% 많았고 크기가 크고 모양도 우수해 재배 농가로부터 선호도와 재배 의향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