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유의 운세로 본 오늘]81년생 닭띠, 새로운 터전에서 가치 높이세요
[녹유의 운세로 본 오늘]81년생 닭띠, 새로운 터전에서 가치 높이세요
  • 뉴스제주
  • 승인 2019.12.0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녹유(錄喩)의 [운세로 본 오늘] 2019년 12월4일 수요일 (음력 11월 8일 을해)

녹유 02-734-3415, 010-9133-4346

▶쥐띠
48년생 쫒기면 안된다. 여유를 찾아가자. 60년생 한가할 틈이 없는 일손을 가져보자. 72년생 한결 같던 고집 결실을 볼 수 있다. 84년생 게을렀던 방심 낙제점을 받아낸다. 96년생 잔뜩 했던 기대 현실이 가로 막는다. 

▶소띠 
49년생 어둠이 깨어지고 희망이 밝아온다. 61년생 편안한 거래 받은 만큼 돌려주자. 73년생 훈훈한 인정 겨울이 따뜻해진다. 85년생 모두가 하나 되는 축하를 가져보자. 97년생 미움이 박혀도 쓴 소리에 나서보자. 

▶범띠 
50년생 표 나지 않는다. 지갑을 묶어내자. 62년생 좋은 친구들과 내일을 그려보자. 74년생 세상의 전부 같은 기쁨이 함께 한다. 86년생 관심이 아닌 실천으로 가야 한다. 98년생 청춘이 뜨거운 열정을 피워보자. 
associate_pic
▶토끼띠  
51년생 흥겨운 콧노래 나들이를 해보자. 63년생 열심히 했던 준비 최고가 되어보자. 75년생 싸구려가 아니다 비싸게 굴어보자. 87년생 시작이 불안해도 마무리를 해내자. 99년생 미루고 있던 것에 소매를 걷어내자. 

▶용띠 
52년생 흔하다 하는 것에 가치를 알아보자. 64년생 등 돌려 있는 사이, 거리를 좁혀보자. 76년생 어울리는 조합 동반자를 볼 수 있다. 88년생 새로운 도전으로 부진을 떨쳐내자. 00년생 옳다 하는 소신 반대를 설득하자. 

▶뱀띠 
41년생 무서운 훈장님 잘잘못을 가려주자. 53년생 위험한 발상 수업료를 내야한다. 65년생 불 보듯 훤한 일에 시간을 아껴보자. 77년생 낯선 상황에도 당당함이 필요하다. 89년생 매사 긍정으로 시련과 맞서보자. 
associate_pic
▶말띠 
42년생 대문열고 기다린 소식을 들어보자. 54년생 때맞춘 지원군이 힘을 보태준다. 66년생 고생 끝난 후에 달콤함에 빠져보자. 78년생 비교하지 않는 초심을 지켜내자. 90년생 땀으로 배운 기술 때를 맞이한다. 

▶양띠  
43년생 얼굴 보이는 일은 득보다 실이 많다. 55년생 가슴 벅찬 순간을 사진에 담아보자. 67년생 고마운 손님 이야기꽃을 피워보자. 79년생 깊이 있는 우정 뜨거움을 나눠보자. 91년생 꿈에서나 있었던 행운이 잡혀진다. 

▶원숭이띠  
44년생 해보고 싶던 공부 나이를 잊어보자. 56년생 춥지 않은 겨울 훈훈함이 남겨진다. 68년생 기다려야 복이 온다, 조급함을 떨쳐내자. 80년생 꾸미지 않은 그대로를 보여주자. 92년생 꼼꼼하지 못하면 체면을 구길 수 있다. 
associate_pic

▶닭띠   
45년생 자신했던 결과 한숨을 불러온다. 57년생 쉽지 않던 경쟁 짜릿함을 볼 수 있다. 69년생 엎드려 절을 하는 은혜를 받아보자. 81년생 새로운 터전에서 가치를 높여보자. 93년생 똑똑하지 않은 가르침을 청해보자. 

▶개띠 
46년생 진수성찬 음식 침이 마르지 않는다. 58년생 허수아비 감투 모양만 떨어진다. 70년생 피곤해있던 표정 미소가 그려진다. 82년생 고되고 힘든 일도 칭찬을 받아내자. 94년생 깔끔한 정리 새로움을 택해보자. 

▶돼지띠  
47년생 아쉬운 이별인사 걸음이 무거워진다. 59년생 사는 맛 더해지는 재미에 빠져보자. 71년생 부럽다 했던 자리, 주인이 되어보자. 83년생 어깨 무거웠던 책임에서 벗어나자. 95년생 원하던 성적표가 손이 쥐어진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