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어촌뉴딜 300'사업에 제주 5개항 선정
해수부 '어촌뉴딜 300'사업에 제주 5개항 선정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2.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선 해양수산부가 12일 발표한 '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에 5개 항이 선정됐다.

제주시에선 우도면 하우목동항과 구좌읍의 세화항, 애월읍 고내항이 선정됐고, 서귀포시에선 남원읍 태흥2리항과 성산읍 신천리항이 포함됐다.

전국적으론 총 120곳이 어촌뉴딜 사업에 선정됐다. 이들 항구엔 3년 동안 국비를 지원받아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해양관광 자원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하우목동항에는 148억 500만 원, 세화항엔 96억 3700만 원, 고내항엔 98억 55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태흥2리엔 96억 1700만 원이, 신천리엔 96억 9600만 원이 지원된다.

하우목동항은 특화음식개발, 상인아카데미, 야간관광 프로그램 개발 등 내수경제 활성화를 꾀할 사업들이 역점으로 추진된다. 세화항은 '해녀'를 테마로 경관을 개선하고 먹을거리 및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관광객들의 체류시간을 증대시킬 방안을 강구하게 된다. 고내항은 해녀 커뮤니티 센터와 원담 체험 공원, 항포구 디자인 등을 추진해 마을 브랜드 개발에 나선다.

태흥2리에선 레저선박 계류시설을 조성하고 포구 물양장 기능보강, 어촌교류센터, 옥돔 생산기지, 수변 공원 조성 등의 특화사업이 3년 동안 추진된다.

성산읍 신천리에선 레저선박 계류시설을 조성하고 포구 경관 디자인 등 공통사업과 청정해산물마켓, 오션블루센터, 해녀공동작업장 현대화, 관광특성화 사업들을 통해 마을의 소득창출을 강구하게 된다.

한편, 해수부는 이번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민관 합동평가단을 구성해 지난 9월부터 사업을 신청한 전국 250개소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