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안, 강제동원 피해자 모욕 행위"
"문희상 안, 강제동원 피해자 모욕 행위"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12.13 15: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평화나비, '문희상 안 규탄 기자회견' 진행
"문희상 안, 아베 정권에 날개달아 주는 꼴"
▲  ©Newsjeju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한일 기업과 국민들의 성금으로 위자료를 조성하자는 내용을 담은 문희상 국회의장의 '1+1+α' 제안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전국 시민사회단체 등이 집회를 열고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 제주지역에서도 규탄의 목소리가 울렸다. 

13일 오후 2시30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청소년·대학생·청년 네트워크 제주평화나비(이하 제주평화나비)'는 주제주 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문희상 안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제주평화나비는 "문희상 국회의장은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라는 명분으로 이른바 '1+1+α(알파) 법안'을 계획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와 그동안 싸워 온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돈을 받아내기 위한 것으로 깎아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희상 의장은 올해 11월5일 일본 도쿄 와세다대 특강에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발언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한·일 기업(1+1)과 국민들의 자발적 성금(+α)을 모아 위자료(위로금) 기금을 조성하는 '1+1+α'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문 의장의 제안해 일명 '문희상 안'으로 불리고 있고, 조만간 해당 법안을 발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문희상 안'에 대해 국내 시민단체들은 "일본 정부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며 반대의사를 표하고 있다. 

계속해서 기자회견에 나선 제주평화나비는 "'문희상 안'은 재원을 '양국기업과 민간의 기부금'으로 해 일본의 책임성을 모호하게 만드는 안"이라며 "아베 정권에 날개를 달아주는 이해할 수 없는 의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대로 된 사죄를 받지 못한 피해자들을 무슨 권리로 소멸시키려고 하고 있느냐"며 "피해자들이 원하는 것은 돈이 아닌 일본 정부의 진실성 있는 사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죄와 배상은 가해국가에서 먼저 나서야 하는 것"이라며 "문희상 의장은 더 이상 피해자를 모욕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추성수 2019-12-13 17:08:59 IP 121.174.243.120
이제 그만들 좀 하시오ㆍ 젊은이들 !
전국적으로 작당을 했네ㆍ
이제 다 죽고 후에 배상받으면 뮈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