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국내 첫 참고래 부검 진행
제주서 국내 첫 참고래 부검 진행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1.0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제주시 한림항에서 국내 최초로 참고래 부검이 진행됐다. 부검은 서울대학교, 인하대학교, 제주대학교, 한양대학교, WWF(세계자연기금) 등이 함께 진행 중이다. 

부검이 실시되는 참고래는 2019년 12월22일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해상에서 발견됐다. 약 13m에 12톤으로 부검을 집도하는 세계자연기금 이영란 팀장은 1살도 채 안된 어린 고래로 추정하고 있다. 

이날 부검을 통해서 참고래의 사망원인 등 분석과 연구에 나선다. 고래 부검에서 발생되는 모든 내용물은 '의료폐기물' 처리가 돼 육지부로 반출된다. 참고래 뼈는 추후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에 보관·전시될 계획이다.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부검 과정을 지켜보는 김병엽 제주대학교 고래.해양생물보전연구센터장(가운데) ©Newsjeju
▲ 부검 과정을 지켜보는 김병엽 제주대학교 고래.해양생물보전연구센터장(가운데) ©Newsjeju
▲ 부검 집도를 주도하는 이영란 세계자연기금(WWF) 해양보전팀장 ©Newsjeju
▲ 부검 집도를 주도하는 이영란 세계자연기금(WWF) 해양보전팀장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참고래 부검을 위해 제주대 등 5곳에서 합동으로 나섰다. ©Newsjeju
▲ 고래 부검에서 발생되는 모든 내용물은 '의료폐기물' 처리가 된다. 폐기물은 전량 육지부로 반출된다. ©Newsjeju
▲ 고래 부검에서 발생되는 모든 내용물은 '의료폐기물' 처리가 된다. 폐기물은 전량 육지부로 반출된다.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