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전국화 앞장서는 마곡중 학생‧교원, 제주에서 만난다
4‧3전국화 앞장서는 마곡중 학생‧교원, 제주에서 만난다
  • 이선희 기자
  • 승인 2020.01.0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 제주4‧3과 함께하는 역사여행’실시…마곡중, 2017년부터 4‧3교육 전개
▲ 서울 마곡중학교 학생 및 교직원 42명을 초청해 6일부터 7일까지 ‘2020년 평화, 제주4‧3과 함께하는 역사여행’을 실시한다. ©Newsjeju
▲도교육청은서울 마곡중학교 학생 및 교직원 42명을 초청해 6일부터 7일까지 ‘2020년 평화, 제주4‧3과 함께하는 역사여행’을 실시한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017년부터 4·3평화·인권교육을 실시해오고 있는 서울 마곡중학교 학생 및 교직원 42명을 초청해 6일부터 7일까지 ‘2020년 평화, 제주4‧3과 함께하는 역사여행’을 실시한다.

이날 제주4·3평화공원 및 북촌리, 대정리, 한림리 4·3유적지를 중심으로 이뤄지며 답사는 이상언 제주4·3평화·인권 명예교사, 김은희 제주 4·3연구소 실장이 진행한다.

마곡중학교는 전국에서도 4‧3평화‧인권교육을 지속적이고 다양하게 실시하는 학교로 손꼽힌다. 2017년 마곡중 교사가 제주에서 진행된 4‧3평화‧인권교육 직무 연수를 이수한 뒤, 그해부터 학생 자치회와 함께 △제주 4‧3벽화 그리기 △전교생 대상 등굣길 서명운동 △제주4‧3 독후 공모전 △손편지 쓰기 등 다양한 활동을 실시했다.

2018년에는 마곡중학교 학생 260여명이 4‧3의 국제적인 책임을 묻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단체 서명과 손편지를 ‘제주 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에 전달했다. 또한 마곡중은 강서학생 자치연합회와 공동으로 ‘4‧3 70주년 추념 광화문 국민문화제’에 참여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학생들이 △제주4‧3을 상징하는 대형 동백꽃 설치 △4‧3 나무에 편지 매달기 △4‧3 이미지 그리기 △4‧3 마스코트 공모전 △4‧3 국민문화제 참석 등 다양한 행사를 추진했다.

도교육청 고경수 과장은 “마곡중 학생 및 교원들에게 4‧3 현장을 답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돼 매우 뜻 깊다”며 “4‧3평화‧인권교육이 전국으로 확대될 수 있는 교류와 공유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