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24호점 재개장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24호점 재개장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1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한림읍 소재 '비양도 식당', 제주 토박이가 만든 향토음식으로 재탄생

하루 매출 10만 원 미만의 영세 식당이 신라호텔의 레시피를 전수받은 뒤 제주 향토음식 맛집으로 거듭났다.

호텔신라(대표 이부진)의 지역사회환원 활동인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가 24번째 결실을 맺었다.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비양도 식당'이 그 주인공이다.

15일에 진행된 재개장식에는 강명관 제주특별자치도 보건건강위생과장과 JIBS 이남기 사장, 하주호 호텔신라 커뮤니케이션 팀장,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 고낙천 신라면세점 제주 점장 등 30여 명이 참석해 재출발하는 ‘비양도 식당’ 영업주를 축하하고 격려했다.

▲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만들기' 24호점으로 재개장한 '비양도 식당'을 축하해주기 위해 많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진혜순 24호점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강명관 제주특별자치도 보건건강위생과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이남기 JIBS 대표이사(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하주호 호텔신라 전무(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앞줄 오른쪽에서 첫번째). ©Newsjeju
▲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만들기' 24호점으로 재개장한 '비양도 식당'을 축하해주기 위해 많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진혜순 24호점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강명관 제주특별자치도 보건건강위생과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 이남기 JIBS 대표이사(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하주호 호텔신라 전무(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앞줄 오른쪽에서 첫번째). ©Newsjeju

지난해 10월에 ‘맛있는 제주만들기’ 24호점으로 선정된 ‘비양도 식당’은 제주신라호텔과 신라면세점으로부터 메뉴 조리법과 손님 응대 서비스 컨설팅, 주방 설비 시설을 지원받았다.

‘비양도 식당’은 제주 토박이인 영업주 진혜순(57세) 씨가 5년 전 문을 연 제주 향토음식점으로, 주로 남편이 작은 고깃배를 타고 바다에 나가 직접 잡아 온 생선으로 음식을 만들어 판매했다. 하루 매출이 10만 원 미만으로 생계를 이어가기 어려운 상황에서 ‘맛있는 제주만들기’를 만났고, 세 달 간의 요리법 전수와 리모델링을 거쳐 새롭게 문을 열게 됐다.

호텔신라는 식당 영업주와의 면담, 인근식당 선호도 설문을 통한 상권 조사 등을 바탕으로 24호점만의 차별화된 음식 메뉴를 개발하고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를 위해 관광객 및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이를 토대로 우럭조림, 제주돼지곰탕 등 제주 향토 음식에 승부수를 던졌다.

호텔신라는 ‘비양도식당’이 협재해수욕장 등 유명 관광지에 가까이 있다는 이점을 살려 여행객들의 발길을 모을 제주향토음식을 중점으로 신메뉴를 개발했다.

‘우럭조림’은 기존에도 ‘비양도 식당’에서 판매하던 주요 메뉴다. 식당 주인의 남편이 직접 바다에 나가 직접 잡은 생선으로 요리를 해 신선함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이번 재개장에 맞춰 신라호텔 셰프가 개발한 특제 양념소스는 물론 전복과 돼지갈비 등 식자재를 더해 보다 깊은 맛의 우럭조림으로 재탄생했다.

‘제주돼지곰탕’은 전라도를 대표하는 나주곰탕, 경상도의 부산돼지국밥과 같이 제주에서도 든든한 국밥을 만들어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착안해 개발한 요리다. 흑돼지와 구좌당근, 모자반 등을 활용해 제주 향토의 맛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비양도 식당’의 돼지곰탕은 일반적으로 떠오르는 뽀얀 국물이 아니라 살코기를 활용해 맑은 육수가 특징이며, 새우젓으로 간을 하여 깔끔하면서도 감칠맛이 일품이다.

▲ 호텔신라가 메뉴 개발을 도와주며 재탄생한 '비양도 식당'의 메인메뉴인 우럭조림. ©Newsjeju
▲ 호텔신라가 메뉴 개발을 도와주며 재탄생한 '비양도 식당'의 메인메뉴인 우럭조림. ©Newsjeju

‘솥밥정식’은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대의 가정식 백반을 찾는 고객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개발했다. 제주 모자반과 단호박 등을 넣은 솥밥과 돔베고기, 우럭조림 등 요리를 함께 구성해 솥밥만의 풍미는 물론 건강까지 챙길 수 있도록 했다.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방송사 JIBS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는 관광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자영업자들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자는 취지의 상생 프로그램이다.

호텔신라 임직원들이 제주도에서 별도의 조리사 없이 소규모 음식점을 운영하는 영세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조리법과 손님 응대 서비스 등에 대해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주방 시설물도 전면 교체해준다.

현재 24호점까지 재개장해 제주도 동서남북에 최소한 한 곳 이상 있으며, 제주도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입소문이 퍼지면서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 2015년 제10회 자원봉사자의 날을 기념해 실시한 전국자원봉사자대회에서는 대표적인 지역 사회공헌으로 인정받아 기업 부문 최고 영예인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이 외에도 호텔신라는 새로운 CSR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일환으로 '청소년 교육'을 테마로 하는 청소년 직업교육 프로그램인 '드림메이커' 등 교육 프로그램과 다양한 지역 사회공헌 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로 재개장한 음식점들의 위치도. 현재까지 24호점이 다시 문을 열었다. ©Newsjeju
▲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로 재개장한 음식점들의 위치도. 현재까지 24호점이 다시 문을 열었다.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