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 역사문화유산 해신제(海神祭)로의 초대
제주도의 역사문화유산 해신제(海神祭)로의 초대
  • 뉴스제주
  • 승인 2020.01.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화북동주민센터 장승은

별도봉에서 환해장성에 이르는 해안도로 중간쯤에서 위치한 화북포구는 조선시대 제주의 대표적인 해상관문으로 포구 안쪽에 들어서면 제주도 기념물 제22호인 해신사와 만난다.

기록에 따르면 순조 20년(1820) 제주목사 한상묵이 화북포구에 해신사를 설립하고 헌종7년에 제주목사 이원조가 중수하고 헌종15년에는 제주목사 장인식이 이곳에 “해신지위”라고 새긴 돌로 위패를 안치하였다.

이후 해신사는 해마다 정월대보름이나 선박이 출범하기 전에 제사를 지내는 곳으로 사용되었고 일제강점기에 들어 관련 제의가 폐지된 이후 화북마을의 어부와 해녀들을 중심으로 해상의 무사고와 풍어를 비는 제사로 마을주민들에 의해 운영되어 왔다.

해신사의 역사적 의미를 담아 해신제를 도제로 봉행해야 한다는 지역민 등 관계자들의 의지와 노력으로 2017년 말 제주특별자치도 해신제 봉행위원회 지원조례가 공포되었고 일제강점기와 4.3을 거치며 사라젔던 홀기(제례의 순서를 적은 기록)도 복원되었다. 자칫 마을제로 잊혀질 수도 있었던 해신제가 70여년 만에 제주도 유일의 해신제의 지위를 되찾은 것이다.

2020년 해신제가 1.29일(수) 10시부터 화북포구 해신사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를 초헌관으로 제주특별자치도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위원장을 아헌관으로 하여 봉행될 예정이다.

참여객들의 편의를 위해 대형 스크린이 아름다운 화북포구를 배경으로 해신제의 봉행모습을 상영하고 민속보존회의 풍물 공연이 펼쳐진다. 화북동새마을부녀회에서는 음복으로 떡국을 준비하여 해신제를 찾은 모든 분들에게 대접할 준비를 하고 있다.

어렵게 제자리를 찾은 제주도의 해신제가 도민의 무사안녕과 해상안전을 기원하는 제주의 큰 잔치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2020년 해신제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가 함께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