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2700명 공개채용 시작
제주 드림타워, 2700명 공개채용 시작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2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 식음료, 카지노, 리테일 부문에 신입 1800명 및 주임급 900명 채용 공고
2월 22일 한라컨벤션센터에서 잡콘서트 개최 예정
제주 드림타워 전경.
▲ 제주 드림타워 전경.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건설 중인 롯데관광개발이 20일부터 신입사원 및 주임급 경력직 등 2700명의 사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밝혔다.

사람인, 잡코리아 등의 구직사이트를 통해 신입사원 1800여 명을 비롯해 주임급 경력사원 등 총 2700여 명을 선발한다.

부문별로는 신입사원의 경우 호텔 프론트 데스크, 컨시어지 등 호텔객실 부문 400명, 인사, 재경 등 지원부서 150명, 서버와 조리 등 식음료(F&B 및 Culinary) 750명, 딜러와 마케팅, 보안분야 등 카지노 500명이다.  

롯데관광개발 김진희 인사총괄 상무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꿈과 열정을 가진 우수한 청년들에게 글로벌 인재로 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신입사원에 대해 개인의 능력과 선호에 따라 2~3년 내 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전 세계 하얏트 그룹에서 인턴십 트레이닝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채용과 관련해 롯데관광개발 측은 오는 2월 22일 한라대학교 한라컨벤션센터에서 대형 잡(Job)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행사를 통해서도 호텔과 식음료, 카지노 및 리테일 분야의 각 직무에 대한 설명과 진로상담 및 현장 면접 등을 통해 제주 지역의 인재들을 채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22일 제주고를 시작으로 도내 특성화고와 업무협약 체결과 함께 취업설명회를 열고 직접 채용에 나선다.

이에 앞서 롯데관광개발은 지난해 10월 제주대를 시작으로 제주 국제대, 한라대, 한국폴리텍대학 제주캠퍼스, 제주관광대 등 제주 소재 5개 대학과 잇따라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맞춤형 인재양성에 들어갔다. 

한편, 롯데관광개발은 지난해 하반기 진행된 관리자급 경력직 모집에서 270명 모집에 8300여 명이 몰려든 바 있다.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본격 가동되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일할 호텔리어 등 제주에서 평균 임금이 가장 높은 고급일자리 3100개가 신규로 창출된다”면서 “제주로 본사를 옮기는 롯데관광개발은 세금도 가장 많이 내는 1등 향토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