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모형'제2호 공론화 의제 확정
도교육청,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모형'제2호 공론화 의제 확정
  • 이선희 기자
  • 승인 2020.01.20 14: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 결정...전국 최초 외고 일반고 전환 공식화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제주교육공론화 2호 의제로 ‘제주외국어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 모형’을 확정했다.

이로써 제주는 전국 처음으로 제주외고의 일반고 전환을 공식 추진하게 됐다. 지난해 정부는 2025년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 도교육청은 지난 17일 오전 10시 상황실에서 '제2차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를 개최했다. ©Newsjeju
▲ 도교육청은 지난 17일 오전 10시 상황실에서 '제2차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를 개최했다. ©Newsjeju

이에 도교육청은 지난 17일 오전 10시 상황실에서 <제2차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를 개최했다. 총 11개 예비 의제가 상정된 가운데 위원들은 논의를 통해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모형’을 제2호 의제로 공식 결정했다.

이와 관련,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해 말 제주도의회 교육행정질문 등에서 도민 공론화를 통해 일반고 전환 모형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현재 거론되는 전환 모형은 두 가지다. △제주외고를 ‘제주시 동(洞)지역 평준화 일반고로 전환’ △지금의 자리에서 ‘읍면 비평준화 일반고로 전환’이다.

최종 전환 모형을 결정하기 위한 세부 공론화 방향 및 방안 등은 앞으로 열릴 공론화위원회에서 논의, 결정된다. 오는 2월 7일 예정된 3차 회의에서는 ▲세부의제 ▲여론조사 방법 ▲도민참여단 규모 및 운영 방안 ▲공론화 심의 방안 등이 심의‧의결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제2호 공론화 의제가 확정됨에 따라 제주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 위한 절차를 공식 추진할 것”이라며 “일정대로 추진되면 제주는 정부가 계획한 2025년보다 이른 시기에 일반고 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도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 충실한 공론화 과정으로 도민들이 합의하는 전환 모형을 도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공론화위원회를 앞두고 ‘도민청원코너’ 및 ‘공론화 의제 제안 코너’를 통해 예비 의제를 접수했다. △제주영어교육도시 추가 국제학교 설립 △방과후 수업 시간당 강사료 전환 폐지 △초등 1~2학년 영어 방과후 수업 개설 △아라지구 초등학교 신설 등의 의제가 접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제주토박이 2020-01-22 02:24:19 IP 118.235.32.235
영어교육도시 추가학교도 신경써주십시요
부탁드립니다